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364 0562020012757720364 04 0402002 6.0.26-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17698000 1580117701000

개·돼지부터 쥐까지 팔던 중국 우한 화난시장..‘우한 폐렴균’ 대거 검출

글자크기
세계일보

우한 폐렴이 시작된 곳으로 지목된 우한시 화난 수산물도매시장의 한 야생 동물 가게의 차림표.


‘우한 폐렴’의 시작점으로 지목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화난수산물도매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거 검출됐다는 중국 보건 당국의 공식 발표가 나왔다.

화난시장은 겉으로는 ‘수산물도매시장’이라는 간판을 내걸었지만 내부에서 여러 식용 야생동물들이 불법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질병통제센터가 지난 1월 1일부터 진행한 역학 조사 결과, 585개의 조사 표본 중 33개 표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된 표본 33개 중 21개는 시장 내 가게에서 나왔다.

화난시장은 남북으로 뻗은 대로를 사이에 두고 서쪽 구역과 동쪽 구역으로 나뉘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온 표본 33개 중 절대다수인 31개가 서쪽 구역이었다.

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 화난시장은 수산물도매시장이라는 이름과 달리 사실은 종합 시장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서쪽 구역 중 7가(街)와 8가에 여러 개의 야생동물 거래 가게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식용 야생동물 판매 가게가 몰린 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검출 빈도가 높았다.

33개의 양성 결과 표본 중 42.4%인 14개가 야생동물 판매 가게 및 주변에서 확보됐다.

이 같은 결과는 식용 야생동물을 대량으로 키우고 도살해 판매하던 화난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임을 보여주는 강력한 정황 증거다.

신화통신은 “이번 조사 결과는 바이러스가 온 곳이 화난시장에서 팔리던 야생동물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만 중국 보건 당국은 인간에게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옮긴 것으로 지목되는 야생동물을 아직 특정하지는 못했다.

중국 과학자들의 분석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박쥐에게서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와 가장 유사성이 높았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웨이보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