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273 0562020012757720273 01 01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0116884000 1580119305000 한국당 공관위 현역의원 여론조사 2001281001 related

한국당 총선 ‘최소 목표치’는 101석… “사회주의 개헌 막자”

글자크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2차 회의 前 설명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왼쪽 첫번째)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 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오는 4·15 총선을 앞두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이번 총선의 최소 목표치를 ‘개헌저지선’(300석 기준 101석) 확보로 잡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이른바 ‘586 운동권’ 출신 의원들이 사회주의 개헌을 시도할 것이란 우려에서다.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27일 열린 공관위 2차 회의 모두발언에서 “586 ‘얼치기’ 운동권들이 21대 국회에서 다시 전면에 나선다면 틀림없이 사회주의식 헌법 개정을 할 것”이라며 “사회주의·전체주의 개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개헌을 막기 위한 개헌저지선을 호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586 운동권이 “기득권 중의 기득권, 새로운 특권세력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화 운동을 했다는 걸 빙자해 청와대, 정부, 국·공영 기업체 등의 모든 걸 장악해버렸다”며 “민주주의를 위해 고귀한 희생을 한 분들한테 사죄해도 마땅찮을 판에 단물만 빨아먹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듯 “지도자가 되지 말아야 할 사람이 지도자가 돼서 온갖 위선, 거짓, 선동과 너무나 뻔뻔스러운 작태를 보인다”면서 “이런 국론 분열, 무소신·무책임한 행태를 하는 사람이 퇴출당하도록 우리 당 후보들에게도 마찬가지로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겠다”고 선언했다.

세계일보

27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2차 회의에 김형오 공관위원장(왼쪽)과 박완수 사무총장이 참가하고 있다. 뉴스1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공관위가 한국당 황교안 대표 체제와 ‘원팀’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황 대표와 우리는 원팀이라는 점을 각별히 이해해 달라”며 “저를 비롯해 여기(공관위)에 있는 사람들은 정치하려고 온 게 아니라 끝나면 자연인으로 각자 집으로 돌아갈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국당 공관위는 지역구별 여론조사 방식, 후보 자격심사 요건 등을 논의한 뒤, 정치평론가인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의 발제로 워크숍을 진행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사견’이라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사실 이번 설 연휴를 맞아서 박 전 대통령의 석방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이분 지금 (수감생활이) 3년이 돼 가는데 이 정권(문재인 정권)이 햇빛을 못 보게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평소에 그렇게 인권과 생명 존중을 주장하던 사람들이 왜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전부 책임 전가를 하고 있나”라고 되물으며 “대통령을 비롯한 책임 있는 사람들이 나서서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이라는)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