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0209 0962020012757720209 08 0801001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6450000 1580116453000

이통사 ‘쏠림’ 현상 심화…알뜰폰 번호이동 이용자 지난해만 약 27만명 순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알뜰폰(MVNO) 전체 가입자가 지난해에만 약 27만명이 순감하면서 이동통신 3사로의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각에선 올해 5G(5세대 이동통신) 본격 도입 등으로 인해 알뜰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란 기대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7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알뜰폰에서 이통 3사로 번호이동을 한 고객은 70만509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69만2352명보다 1만2738명 증가한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이통 3사에서 알뜰폰으로 옮긴 고객은 42만8561명으로, 2018년 56만4501명보다 13만5940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뜰폰에서 이통 3사로 옮긴 고객이 이통 3사에서 알뜰폰으로 이동한 고객보다 10배 이상 많아지면서 알뜰폰 전체 번호이동 이용자가 27만6529명 순감한 셈이다. 알뜰폰 번호이동 가입자는 계속해서 순증을 이어가다 지난 2018년 처음으로 12만7851명이 순감했는데, 순감 폭이 2배 이상 커진 것이다.

이에 따라 알뜰폰 전체 가입 회선 수도 지난해 11월 말 기준 786만9230명으로 지난해 1월803만2267명보다 16만3037명 줄어들었다.

이처럼 알뜰폰 가입자가 급격히 이탈한데는 지난 2018년 이통3사가 보편요금제 수준으로 요금제를 개편한 것과 함께 지난해 4월 5G 상용화와 함께 이통 3사의 5G 마케팅 경쟁이 격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5G 고객 유치를 위한 이통 3사의 공시지원금과 불법 리베이트 경쟁이 알뜰폰 가입자 이탈을 가속화시켰다는 분석이다.

다만, 알뜰폰 업계에선 올해 5G 도입 등으로 침체된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란 긍정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 LG유플러스와 KB국민은행이 손잡고 출시한 알뜰폰 브랜드 ‘리브엠’을 시작으로 금융권에서 알뜰폰 시장에 뛰어들 조짐을 보이면서 알뜰폰 시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은 더 높아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유무선 결합상품 할인과 망 도매대가 인하 등도 긍정적인 요소로 평가되고 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