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912 0012020012757719912 02 02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114820000 1580115128000 신종코로나 대응 2001280601 related

'신종 코로나' 평택서도... 경기도, 대응 수위 재난 수준으로 높여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기도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고양에 이어 평택서도 발생하자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국내 첫 진원지인 경기 평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네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환자가 감기 증세로 앞서 2차례나 동네 의원을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검역망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이달 5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관광 목적으로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2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로 확진됐다. 귀국 당시 별다른 증상이 없어 검역망을 통과한 이 환자는 귀국 다음날 감기 증세로 평택시 자택 인근 동네 의원을 방문한데 이어 25일에도 같은 의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다.

두번째 진료후 의료진의 신고로 이 환자의 존재를 알게 된 지역 보건소는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등과 상의했으나 능동 감시자로만 분류한채 바로 격리하진 않았다. 다음날인 26일 보건당국이 모니터링하는 과정에서 환자가 병원 이송을 희망해 오후 4시 넘어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격리됐다. 결국 이 환자는 귀국한지 6일, 감기 증세로 처음 병원을 방문한지 5일만에 격리된 탓에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환자가 방문했던 동네 의원은 현재 폐쇄된 상태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평택에서는 2015년 5월 20일 한 병원 입원자가 ‘메르스’ 1번 환자로 첫 확진된데 이어 같은 병원 입원환자 34명과 간호사 3명 등 모두 37명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가 큰 어려움을 겪은바 있다.

이날 경기도는 보건건강국 주관으로 운영해 온 방역대책본부를 안전관리실 주관의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운영했다.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도 ‘주의’에서 ‘경계’로 높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확진자 4명 가운데 고양, 평택 등 경기지역에서 2명이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커지자 광역 지자체 차원에서 대응 수위를 재난 수준으로 높인 것이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는 도내 격리병상을 단계별로 확대 운영하는 방안 등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하는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명지병원(고양), 국군수도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상 성남) 등 3곳 26실(28병상)을 운영중인 가운데 확진자가 추가 발생할 경우 경기도의료원 6곳을 활용할 방침이다. 6개 의료원에는 국가지정 병상 수준이 18병상, 음압 병상이 23병상 마련돼 있다. 대응인력, 격리병상, 비축물자 등을 사전 확보하고 보건소의 방역 비상대응 태세와 선별진료 의료기관 운영 실태를 점검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할 계획이다.

최인진 기자 ijchoi@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