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873 0032020012757719873 01 0104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4682000 1580114689000 민주당 현역 하위 20% 통보 김의겸 심사 2001280931 related

여, 내일 김의겸 예비후보 적격여부 심사…현역 '하위20%' 통보(종합)

글자크기

검증위, 김의겸 현장조사소위 결과 공유…황운하·송병기도 계속심사

공관위원장이 하위 20% 대상자에 개별통보…전략공천 지역 놓고도 당내 잡음 조짐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설 연휴 종료와 함께 4·15 총선을 위한 공천 작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위원장 김경협)는 28일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등 '계속심사' 대상에 오른 예비후보들에 대한 검증을 이어간다.

앞서 검증위는 지난 14일과 20일 두 차례 전체회의에서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논란' 등을 들여다보며 심사를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현장조사소위원회에 회부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김경협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차 공직선거후보자 추천 검증위원회 회의에서 김경협 위원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장조사소위는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매입에 투기성이 있었는지, 청와대 대변인직을 이용한 정보 취득이 있었는지, 부동산 자금 대출 과정에 특혜·부정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증위 핵심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소위의 조사 결과를 보고 내일 결론을 낼 수 있으면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증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끝으로 활동을 종료할 방침이지만, 상황에 따라 한 차례 더 회의를 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이날 활동 종료를 결정하면, 결론을 내지 못한 예비후보 심사는 공관위 산하 후보검증소위원회(소위원장 백혜련)으로 이관된다.

김 전 대변인의 일부 지지자들은 검증위 회의가 열리는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김의겸을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시위를 할 예정이다.

지난 22일 이해찬 대표의 요청으로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화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조만간 검증 심사를 신청할 예정이다.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영)도 이날 현역 의원평가 '하위 20%' 대상자들에 대한 개별 통보를 진행한다.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위원장 강철규)가 두 차례에 결쳐 진행한 평가에 따라 하위 20%에 포함된 의원들은 공천 경선 과정에서 득표율 20%를 감산하는 불이익을 받게 된다.

결과 통보는 원혜영 위원장이 직접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원혜영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 연합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이 최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관위는 외부에는 평가결과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원 위원장은 최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하위 20% 의원에 대해선 공관위에서 비공개 원칙을 확인했다"며 "내가 개별 당사자에게 통보하기 때문에 전체 윤곽을 아는 것은 나 혼자뿐인데, 고문을 당하지 않는 한 내 입에서 이야기가 나올 수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평가 결과 취합 과정에 참여한 당직자 등에게 '비밀 엄수'를 강력히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당내에서는 비공개 방침에 대한 반대 의견도 존재해 논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당규 74조 '선출직공직자는 그 평가 결과에 대해 평가 결과 발표 시점으로부터 48시간 이내에 해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한 내용 중, '평가 결과 발표' 부분이 '명단 공개'를 의미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략 공천을 둘러싼 당내 잡음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앞서 전략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도종환)는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구 13곳과 지역위원장이 없는 지역구 2곳 등 총 15곳을 전략공천 대상지로 지정한 바 있다.

이들 대상지 중 서울 용산의 경우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거론된다. 하지만 기존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현실화하고 있다.

이곳 출마를 준비 중인 권혁기 전 청와대 춘추관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전략공천 최소화라는 방침에 따라 용산을 경선 지역으로 재선정 해야 한다"며 "용산 지역위원회와 예비후보들이 얼마 남지 않은 총선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시기 바란다"고 썼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