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768 0432020012757719768 04 04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4148000 1580114171000

"트럼프, 바이든 수사 때까지 우크라에 원조 말라고 말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심판의 '결정적 한방'이 될지 모르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증언은 아직 성사되지 못했지만, 볼턴이 곧 출간할 회고록에 트럼프 대통령의 혐의를 뒷받침하는 내용을 기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볼턴이 오는 3월17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등 민주당 대선 주자의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는 걸 기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볼턴은 검토용 회고록 원고를 측근들과 백악관에 보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8월 볼턴에게 우크라이나 수사당국이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에 협력할 때까지 원조를 계속 보류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는 게 회고록 원고를 본 인사들의 전언입니다 볼턴은 또 작년 7월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통화한 뒤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가 '비선 외교'를 벌이는 데 우려를 제기했고, 정상 간 통화에서 바 법무장관도 거론됐음을 바 장관에게 알렸다고 회고록에 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작년 7월 전화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부자에 대한 수사를 종용했습니다.

보도된 볼턴의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원조와 정략적 이익을 연계한 것이며, 탄핵 심판에서 트럼프 변호인단의 '대가성 없음' 주장도 큰 타격을 받게 됩니다.

뉴욕타임스가 볼턴의 회고록 원고를 직접 인용하지 않고 전언 형식으로 보도한 걸 보면 원고를 직접 보지는 못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탄핵심판의 '원고'격인 민주당은 볼턴을 상원에 출석시켜 증언하길 원하지만 상원에서 4표가 부족해 현재까지 증인 채택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볼턴이 증인으로 상원에 출석한다면 회고록에 담긴 내용을 진술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망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