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600 0292020012757719600 05 0506002 6.0.26-RELEASE 29 OSEN 53369328 false true true false 1580113380000 1580113422000

ACL 앞둔 서울 최용수, "이번 시즌 주전-비주전 격차 크지 않아"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이인환 기자] "주축 선수 부상 많지만 누가 나가도 경기력 자신"

FC서울은 오는 28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의 케다 FA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을 위한 단판 승부를 펼친다. 이기면 ACL 본선 무대에 오를 수 있다.

지난 시즌 K리그1을 3위로 마친 서울은 ACL 본선 무대를 위해 1월초부터 포르투갈에서 담금질을 이어갔다. 페시치-고요한 등 주전 멤버들이 부상으로 나서지 못하지만 조직력을 바탕으로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경기 전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용수 감독은 ACL을 앞둔 소감에 대해 "3년만에 매력 넘치는 무대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아직 결정난 것은 없지만 이 경기의 결과가 우리에게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다 줄 것"이라 밝혔다.

이어 "선수들은 1차 전지훈련부터 잘 따라왔다. 방심할 수 없는 상대로 뛰어난 외인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소중한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다. 희망찬 시즌 신호탄을 올리겠다. 모든 선수들이 준비가 잘 됐고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 덧붙였다.

상대팀 전력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상대 외인 선수들이 뛰어난 결정력을 가졌다. 차이를 만들 수 있는 선수들이다. 개인 능력을 발휘할 수 없도록 조직적인 압박을 통해 봉쇄할 것"이라 경계했다.

페시치-고요한 등 핵심 선수의 부재에 대해서 최용수 감독은 "완벽한 팀으로 한 시즌을 꾸리는 것은 모든 감독의 로망이다. 그러나 우린 준비됐다. 다른 선수들도 최고의 컨디션과 멘탈로 조화가 잘 맞는다"라고 강조했다.

최용수 감독은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많이 이탈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 전력이 불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오는 선수가 모두 그 상황의 베스트다. 이번 시즌 주전-비주전 격차가 크지 않기 때문에 누가 나가도 FC 서울답게 경기할 것"이라 자신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