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567 0012020012757719567 02 02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3201000 1580123889000 부산지역 강풍 파도 2001280801 related

부산 계류 바지선 침몰·침수피해…1명 구조

글자크기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부산에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부산항에 계류된 바지선 2척이 침몰하고 3척이 침수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부산 영도구 청학부두에 계류된 503t 바지선 ㄱ호와 755t 바지선 ㄴ호의 홋줄이 풀려 표류하기 시작했다. 홋줄은 배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묶는 밧줄을 말한다.

ㄱ호는 오전 9시40분쯤 침몰했으며 승선원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ㄴ호에 고립됐던 선장 ㄷ씨는 오전 10시쯤 해경에게 구조됐으며 다른 승선원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향신문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는 27일 부산 청학부두에서 계류된 바지선 침수와 표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바지선 충돌로 청학부두 안벽 일부도 파손됐다. 연합뉴스


이날 오후 3시 현재 청학부두 피해 바지선은 모두 5척으로 4척이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일부 바지선에 적재된 기름 탓에 해양오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ㄴ호에 경유 4t이 실려있어 해경이 환기나 냉각을 위해 공기를 배출하거나 유입하는 구멍을 막는 봉쇄작업을 벌였다.

이날 오전 3시 남해동부 앞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내려졌고, 부산에는 오전 5시에 강풍경보가 발령됐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비가 내렸으며 북동풍이 초속 12∼14m로 매우 강하게 불고 있었다. 기상청은 28일 오후까지 부산에 강한 바람과 함께 30∼80㎜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김정훈 기자 jh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