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003 0512020012757719003 05 0506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1483000 1580111496000 김학범호 한국 우승 2001280901

올림픽 엔트리는 18명…와일드카드에 강인·승호, 김학범호는 계속 뜨겁다

글자크기

우승 멤버 23명 중 탈락자 불가피…6개월 간 치열한 경쟁 예상

뉴스1

대한민국 U-23 대표팀 정태욱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 연장 후반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1.2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태국에서 펼쳐진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나섰던 김학범호가 풍성한 결과물을 배에 태우면서 항해를 마쳤다.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결과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26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1-0으로 승리, 정상에 올랐다.

대표팀은 사우디의 끈끈한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으나 연장후반 8분에 터진 정태욱의 천금 같은 헤딩골로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2014년 창설돼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한 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이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4강을 통과하면서 미리 확보해뒀던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에 이어 우승 트로피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낸 김학범호다. 특히 대회에 참가한 23명 중 특수 포지션인 골키퍼 2명을 제외하고 21명이 모두 투입돼 6전 전승이라는 완벽한 우승을 일궜으니 박수가 아깝지 않은 과정과 결과였다.

목표를 완수한 대표팀은 28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그야말로 금의환향과 함께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을 상황이다. 하지만 머잖은 미래부터 시작될 또 다른 경쟁을 생각한다면 마냥 편안하진 않다. 김학범호의 '궁극의 지향점'인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에 들기 위한 치열한 내부 경쟁이 다시 시작된다.

올림픽은 월드컵이나 아시안컵 등 일반적인 축구 이벤트보다 최종엔트리가 작다. 이번 U-23 챔피언십을 비롯해 대개 23명(필드 플레이어 20명+골키퍼 3명)이 한 팀을 구성하지만 올림픽 최종 엔트리는 18명(필드 플레이어 16명+골키퍼 2명)뿐이다.

아주 단순하게 계산해도 이번 대회 우승 멤버들 중 일단 5명은 도쿄에 갈 수 없다. 그렇다고 18명이 고스란히 태국 우승 멤버들로 꾸려진다는 보장도 없다. 이제부터는 다시 원점에서의 무한 경쟁이다. 문은 더 좁아질 수밖에 없다.

뉴스1

이강인(오른쪽)과 백승호의 존재를 떠올린다면 김학범호의 경쟁은 더 뜨거워질 수밖에 없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본선은 예선과 달리 '와일드카드'를 3장 활용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23세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지만 3명만은 나이가 많은 선수들도 합류할 수 있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후배들과 함께 했던 손흥민과 황의조를 떠올리면 쉽다.

와일드카드를 반드시 써야하는 것은 아니다. 23세 이하 선수들로만 18명을 채워도 무방하다. 하지만 특별한 카드를 일부러 버리고 싶은 감독은 없다. FIFA 캘린더에 포함된 대회가 아니기에 클럽의 의무 차출 규정은 없으나 A대표팀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 합류할 공산이 크다. 해당 연령대 선수들에게 돌아갈 자리는 15석이라고 보는 게 현실적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여러 이유로 태국 U-23 챔피언십에 나서지 않은 23세 이하 자원들도 있다. 특히 발렌시아 소속의 이강인이나 다름슈타트의 백승호 등 유럽파는 김학범 감독이 당장 이번 대회부터 하고 싶었던 선수들이었다.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두 선수의 본선 가세 확률은 높고 그렇다면 문은 더 좁아진다.

최종 엔트리 수치 자체가 줄어드는데다 와일드카드 3명이 가세하고 여기에 특별한 재능을 갖춘 이강인과 백승호도 있다. 올림픽 본선까지 남은 시간은 6개월, 최종 엔트리는 그보다 앞서 정해진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쉴 틈이 없다. 선수들은 스스로를 업그레이드 해야 하고 감독은 정확하게 저울질해야한다. 김학범호는 앞으로도 계속 뜨겁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