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833 1112020012757718833 02 0213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110836000 1580110856000 related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경보 '주의→경계'로 격상

글자크기

방역대책본부→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운영···본부장에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자가 증가하자 기존 방역대책본부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운영하기로 했다.

도는 27일 오후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현재까지 운영해오던 경기도 방역대책본부(본부장 보건건강국장)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9개반 43명)로 즉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31개 시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고 도지사나 부지사가 주재하는 시군 대상 영상회의를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대응방침을 전달하고 있다.

도는 도내 선별진료의료기관으로 지정한 57곳에 대해 각 시·군이 이날까지 현장점검을 완료하도록 했다. 특히 요양원 등 각종 의료기관의 중국인 간병인을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공문을 발송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는 도내 격리 병상을 단계별로 확대 운영하는 등 모든 경우의 수에 대비하고 있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명지병원, 국군수도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26실(28병상)을 운영 중인 가운데 확진자가 추가 발생할 경우 경기도의료원 6곳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들 의료원에는 국가지정 병상수준이 18병상, 음압병상이 23병상 마련돼 있다.

도는 병상이 부족한 경우 의료원 전체를 활용하고, 접촉자 격리시설로 경기도인재개발원 수덕관(41실)을 이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밖에 도는 앞으로 대응인력, 격리병상, 비축물자 등을 사전 확보하고 보건소 방역비상대응 태세 및 선별진료 의료기관 운영 실태를 점검하는 등 대응태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28일 오전 민간 감염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앞으로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고 있다”며 “도민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빠르고 정확한 질병 관련 정보를 제공하겠다. 도민 여러분께서도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null)=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