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473 0972020012757718473 05 0506003 6.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9090000 1580109368000 맨유 FA컵 리버풀 재경기 2001280831

맨유, 트랜미어 대파하고 FA컵 16강행…리버풀은 재경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해리 매과이어 / 사진=Gettyimage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3부리그 클럽을 상대로 골 폭죽을 터트리며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에 올랐다.

맨유는 27일(한국시간) 영국 프랜턴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FA컵 4라운드(32강) 원정경기에서 트랜미어(3부리그)를 6-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맨유는 FA컵 16강에 진출했다.

맨유의 선제골은 전반 10분 매과이어의 발끝에서 터졌다. 이는 매과이어의 맨유 데뷔골이라 의미가 더욱 컸다.

이후 맨유는 전반 13분 달롯의 추가골을 시작으로 린가드, 필존스, 마샬의 골 폭죽으로 전반에만 5골을 뽑아내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여유롭게 앞서가던 맨유는 후반 11분 그린우드의 쐐기골로 6-0 승리를 마무리지었다.

한편 2군으로 3부리그 클럽 슈루즈버리와 FA컵 32강전 경기에서 치른 리버풀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클롭 감독은 2군을 경기에 내보냈다.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리버풀 공식 데뷔전을 치렀던 미나미노 타쿠미도 선발 출전했다.

리버풀은 전반 15분 존스의 선제골로 승기를 잡은 후 후반 1분 상대 자책골 행운까지 더해지며 2-0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그러나 후반 19분 페널티킥으로 골을 헌납하더니 후반 29분에는 커밍스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고, 리버풀은 재경기를 치러야 하는 상황이 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