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980 0252020012757717980 02 0201001 6.1.3-RELEASE 25 조선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107745000 1580107784000 우한 폐렴 2001280801 related

'우한 폐렴' 확산에 "중국인 입국 금지" 靑 청원 45만명 넘어

글자크기
중국발 '우한(武漢)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에서 확산하면서 중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나흘 만에 45만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조선일보

중국 국민들의 국내 입국을 막아달라는 국민청원./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3일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글은 27일 오후 3시 30분 현재 45만 258명이 동의한 것으로 집계됐다.

청원인은 "중국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고 북한마저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며 "춘제(春節·중국의 설·1월 24~30일) 기간 동안만이라도 한시적인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우리나라에 상륙한 뒤에는 늦지 않겠느냐.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썼다.

이 청원은 이날 현재 국민 청원 추천순 1위에 올라있다. 국민청원은 한 달 내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에 대해 청와대가 답변을 하도록 돼 있다. 이번 청원도 청와대가 직접 답변할 예정이다. 청원 마감은 다음 달 22일이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도 전날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정부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 등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최대집 의사협회장은 "현재는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가 필요하지 않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중국의 환자 변화 추이를 시간 단위로 쪼개 관찰하고 필요하다면 신속하게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내에서는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운영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날 보건복지부는 우한 폐렴과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 수준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이날까지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80명, 확진자가 2744명까지 달한 상황이다. 중국 정부는 이동으로 인한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제 연휴를 이달 30일에서 다음 달 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민서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