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408 0672020012757717408 02 0201001 6.0.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5603000 1580106171000 related

양주시, 중국우한 폐렴 차단 '총력'

글자크기

시, 신속 대응반도 운영 등 지역전파 차단·환자 조기발견 등 위해 비상대응체계 강화

아시아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예방수칙/제공=양주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주/아시아투데이 이대희 기자 = 경기 양주시는 국내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증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지역 내 전파 차단과 환자 조기발견을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유입차단과 유증상자 조기 발견 등을 위해 신속 대응반을 편성·운영중이다.

설 연휴기간을 포함해 종료시까지 24시간 상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중이며 관계기관과의 24시간 비상 연락체계 강화, 해외 오염지역입국자 역학조사와 모니터링, 의사환자와 유증상자 발생 시 역학조사, 지정병원 이송 등 지역 내 유입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시 보건소와 양주예쓰병원에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보건소 내에 열감지기와 유증상자 발생시 신속한 조치를 위한 음압격리실을 가동, 음압시설을 장착한 구급차를 상시 대기하고 있다.

의심자 발생 시 치료병상이 설치된 국가지정 고양명지병원, 서울대분당병원, 국군수도병원 등으로 즉시 이송할 계획이다.

또 관내 의료기관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방문할 경우 해외여행력 확인, 건강보험수신자조회 등을 통해 중국 우한시 방문여부를 확인하는 등 감염관리를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전철역과 공원 등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감염증 차단에 필요한 마스크와 휴대용 손소독제 등을 시민들에 배포하는 등 감염병 예방수칙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국을 방문할 경우 동물(가금류 포함) 접촉이나 현지 시장, 의료기관 방문을 피하고 중국 여행 후 37℃이상의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이 있으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99)나 양주시 보건소 감염병관리팀(031-8082-7120/7130) 으로 신속히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흐르는 물에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의료기관 방문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꼭 지켜 달라고 강조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무엇보다 시민 여러분의 협조가 중요한 만큼 개인위생수칙과 감염병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증상 발생 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