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223 0112020012757717223 04 0401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5610000 1580105652000 박쥐 중국 2001280631

"야생동물 거래 금지"… 중국, 때늦은 판매 전면금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머니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 해산물 도매시장. 현재는 폐쇄됐으며 경비원들이 순찰하고 있다./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26일부터 야생동물 거래를 일시적으로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2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시장감독관리총국과 국가임업국, 농업부 등 3개 부처는 공동으로 중국 내 모든 시장과 슈퍼마켓, 식당, 온라인쇼핑 플랫폼 등에서 야생동물 거래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또 모든 야생동물 판매를 포함해 사육이나 다른 지역으로 수송하는 것도 금지된다. 야생동물 사육장은 격리조치된다.

이번 조치는 발표 직후부터 시행되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끝날 때까지 효력이 유지된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야생동물에서 최초 시작됐고, 특히 박쥐가 매개체일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앞서 가오푸(高福)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장은 24일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한의 한 해산물 시장에서 팔린 박쥐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우한폐렴의 발원지로 알려진 화난(華南) 수산물 도매시장도 새끼 늑대나 사향고양이, 오소리, 거북이, 여우, 악어, 박쥐 등 각종 야생동물을 판매했다.

이에 3개 부처는 "야생동물과 인간의 접촉이 늘면서 질병 전염 위험이 커졌다"며 "야생동물 거래를 금지하는 것은 공중 보건에 대한 위험을 통제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진경진 기자 jkj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