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6782 1102020012757716782 08 0805001 6.1.2-RELEASE 110 조선비즈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04213000 1580109003000 우한 폐렴 2001280931

'우한 폐렴' 확진자, 공항 이어 첫 방문 의료기관서도 못 걸러냈다

글자크기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네 번째 확진자가 27일 발생한 가운데, 이 환자가 무증상으로 한국에 입국해 공항 검역을 통과한 데 이어 감기 증세로 방문한 국내 의료기관에서도 조기 차단을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비즈

27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이날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의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앞에 의심환자를 태우고 온 한 지방자치단체 보건소 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질병관리본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에 따르면 이날 국내 네 번째 확진자로 판정받은 55세 한국인 남성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방문 후 지난 20일 입국했다.

처음에는 기침이나 열 등 눈에 띄는 증상이 없어서 입국 때 공항 검역망에서 걸러지지 않았다. 그는 다음날인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찾아가 진료를 받았지만 별다른 판정을 받지 않았다.

이때 심평원의 의약품안전사용 서비스(DUR)가 정상 작동했거나 이 환자가 우한 방문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면 환자는 초기에 격리 조치됐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심평원이 전국 요양기관에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감염병 발생 지역 방문자 정보 시스템이 제대로 가동하지 않아 이 환자를 초기에 격리조치 하지 못했다.

심평원은 질병관리본부의 입국자 명단을 활용해 지난 10일부터 감염증 발생지역 입국자 및 확진자의 접촉자일 경우 14일 동안 DUR 팝업창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전체 요양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어느 병원을 가든지 우한 등 중국 방문자는 ‘감염지역 방문 환자’로 조회되고, 환자 접수와 진료 단계에서 체크된다. 우한 폐렴이 의심되면 병원에서 보건소를 통해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방어막’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네 번째 확진자는 지난 25일에 고열(38도)과 근육통이 생겨 의료기관을 다시 방문하고서야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입국 후 약 5일간 보건당국의 관리를 받지 않아 감시 공백이 생긴 것이다.

네 번째 확진자는 지난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서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되고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 판정 받았다.

심평원은 모든 요양기관에 다시 한번 주의를 당부했다. 심평원은 전국 요양기관에 DUR 시스템으로 실시간 제공되는 '감염병 관련 국가 해외 여행력 정보제공 전용 프로그램(ITS)'을 설치, 정상적으로 운영되는지 확인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환자의 질병 위험지역 방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전효진 기자(oliv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