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6206 0672020012757716206 03 0310001 6.0.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1908000 1580101938000 related

지난해 수입차 최대 고객 '30대'…전체 3분의1 차지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3세대 뉴 1시리즈./제공 = BMW그룹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현민 기자 = 지난해 수입차 시장의 최대 고객은 30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의 ‘2019 브랜드별 연령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차 24만4780대 가운데 개인이 구매한 차량은 총 15만3677대다.

연령대별 구매량은 30대가 5만645대로 전체의 33.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40대가 31.7%, 50대가 19.6%로 뒤를 이었다. 이어 60대 8.0%, 20대 5.8%, 70대 이상 1.8% 순이다.

세대별로는 20∼30대에서는 BMW가 가장 인기있는 브랜드로 꼽혔고, 40∼70대에서는 벤츠가 가장 많이 팔렸다.

20대에서는 BMW가 2340대(26.1%) 판매됐고, 2위 벤츠엔 2129대(23.7%), 3위는 BMW 계열의 소형차 브랜드인 미니(MINI)가 1019대(11.4%)로 이름을 올렸다.

30대 역시 BMW가 1만2299대(24.3%)로 가장 많이 팔렸고, 벤츠도 1만2029대(23.8%)로 2위 자리에 올랐다. 이어 볼보 2884대, 폴크스바겐 2594대, 아우디 2451대, 혼다 2360대, 도요타 2358대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40대에서는 벤츠가 1만2257대(25.2%)가 1위, BMW는 8407대(17.3%)로 2위였다. 이외에는 도요타(3066대), 혼다(20606대), 렉서스(2487대) 등 일본 브랜드가 상위권에 올랐다.

50대에서는 전체 판매량 3만161대 30%에 달하는 8762대가 벤츠였다. 2위인 BMW는 3697대(12.3%)는 벤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어 렉서스(2258대)와 도요타(2225대)가 이름을 올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