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5387 0032020012757715387 03 0304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false false 1580097880000 1580106532000 related

"한국인에 이어 중국인마저"…일본 관광업 '우한 폐렴' 직격탄

글자크기

여행사·료칸·호텔 등에 중국인 단체관광 취소 잇따라

도쿄올림픽 계기 외국인 관광객 4천만명 유치목표도 '적신호'

연합뉴스

[그래픽] '우한 폐렴' 확산 현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7일 0시 현재 전국 30개 성과 홍콩·마카오·대만에서 2천744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8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zeroground@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중국이 '우한 폐렴'을 막기 위해 자국민의 해외 단체관광을 금지하면서 일본 관광업이 직격탄을 맞았다.

일본 내 유명 관광지에선 중국인 단체관광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한일관계의 악화로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상황에서 중국인 관광객마저 줄어들면 올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관광객 4천만명 시대를 열겠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는 달성이 힘들어질 것으로 일본 언론들은 27일 전망했다.

연합뉴스

일본 후지산
[촬영 박세진] 2019년 5월 4일 오후 5시쯤 비가 그친 뒤 하코네 인근에서 바라본 후지산 전경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중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후지산 등에 대한 여행을 기획한 일본의 한 여행사의 경우 27일 이후로 예정됐던 480건, 약 2만명분의 단체 관광 예약이 취소됐다.

이 여행사의 직원들은 여행 중 방문할 예정이던 음식점 등의 예약을 취소하기 위해 휴일에도 출근해야 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가고시마(鹿兒島)현의 한 오래된 료칸(旅館)에도 25~26일 이틀간 27명의 중국인 관광객 예약 취소가 있었다.

오사카(大阪)에 있는 난바오리엔탈호텔에도 지금까지만 5건의 중국인 관광 취소가 있었다.

온천 관광으로 유명한 오이타(大分)현 벳푸(別府)시 관광안내소의 한 담당자는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부분 만큼, 중국인 관광객이 눈에 띄었다"며 "중국인마저 줄어들면 관광에 타격이 될까 걱정"이라고 말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인 발길 끊기며 썰렁한 일본 벳푸 관광지
(벳푸[일본 오이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작년 8월 13일 일본 오이타현 온천마을 벳푸(別府)의 '바다 지옥 순례(地獄巡禮)' 관광지. 평소같으면 한국인으로 넘쳐났을 이 곳에서 한국인 관광객은 드물었다. 땅속에서 뿜어져 나오는 온천수와 진흙, 증기를 둘러보는 코스인데, '위험 출입금지'라는 한글 경고 문구가 적혀 있다. 2019.8.14 bkkim@yna.co.kr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 관광객 3천188만2천명 가운데 중국인은 959만4천명으로 30.1%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이 558만4천600명으로 25.9% 준 상황에서 전체 외국인 관광객이 2.2% 증가세를 기록한 이유는 중국인 관광객이 14.5% 늘었기 때문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당국이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대응 조치로 중국 여행사의 해외 단체관광 업무를 중단시키면서 일본 관광업계는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우한 폐렴 사태가 장기화하면 올해 7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도 걱정해야 할 처지다.

교도통신은 "방일 여행객 감소는 일본 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도쿄올림픽에도 걱정거리"라고 전날 우려했다.

마이니치신문과 요미우리신문 등도 일본 정부의 올해 외국인 관광객 4천만명 유치 목표는 달성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커졌다고 이날 전망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광업계에 대한 조기 대책의 필요성 관련 질문에 "우선은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이후에 어떤 대책이 필요한지 확실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취재보조: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스타디움으로 사용될 새로운 국립경기장 준공식이 2019년 12월 1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2019.12.15 [교도통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