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4248 0352020012757714248 02 0201001 6.0.27-RELEASE 35 한겨레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092945000 1580117107000 우한 폐렴 2001272031 related

한국 네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55살 남성

글자크기
세번째 환자 접촉자 74명 파악

증상 나타난 뒤 병원·호텔 등 체류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네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 입국한 55살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것을 이날 오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네번째 확진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한 뒤 지난 20일 귀국했고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다시 찾은 뒤 보건소 신고를 거쳐 26일 국가지정입원 치료병상(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27일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네번째 확진 환자이동 동선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데로 추가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내 세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인 54살 한국인 남성이 증상 발현 이후 격리 치료 이전까지 접촉한 사람은 모두 74명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호텔 종사자 1명이 의심 증상을 보였으나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 해제됐으며, 나머지 접촉자는 의심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가족 및 동행 지인 14명) 및 관할 보건소가 건강 상태를 살피는 능동감시를 실시 중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세번째 환자는 22일 저녁 발열·오한 등 몸살 증상이 나타나기 앞서 오후 1시 개인 렌터카를 타고 지인의 병원 진료(서울 강남구 소재 글로비 성형외과)에 동행했다. 이후 인근 식당에서 식사를 한 뒤 강남구 소재 호텔(호텔뉴브)에 투숙했으며 다음날 한강변 편의점(지에스 한강잠원 1호점), 강남구 역삼동 대치동 일대 음식점을 이용했다. 24일 다시 한번 지인 병원 진료에 동행했으며 이날 오후엔 일산 소재 음식점·카페 등을 거쳐 저녁부터 일산 모친 자택에서 지내다 다음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해 일산 소재 명지병원으로 옮겨져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세번째 환자가 증상 발현 후 장시간 체류한 의료기관과 호텔은 모두 환경 소독을 완료했다”며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가 진행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까지 확진자 4명을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이며, 검사 중인 1명을 제외한 56명은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 된 상태다.

박현정 기자 saram@hani.co.kr



<한겨레>는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감염증’ 관련 기사와 제목에서 ‘우한 폐렴’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해당 감염증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명명한 바 있으며, 새로 발병되는 바이러스 이름을 붙일 때 불필요한 편견을 유도할 수 있는 특정 지역이나 동물 이름 등을 피하도록 한 바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