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4216 0362020012757714216 02 0201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92800000 1580093557000 related

[속보] ‘우한 폐렴’ 국내서 네 번째 환자 발생

글자크기
한국일보

설 연휴 사흘째이자 국내에서 세 번째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한 26일 서울역에서 마스크를 쓴 귀경객이 플랫폼을 나서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27일 오전 기준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55세 한국인 남성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했고 21일 감기 증세를 보여 국내 의료기관에 내원해 진료를 받았다. 이후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다시 찾았고 해당 지역 보건소 신고 후에 능동감시(보건소의 전화를 통한 주기적 상황 파악)를 실시했다.

26일 근육통이 악화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고 27일 오전 검사 결과 네 번째 감염환자로 확진됐다.

질본은 환자의 이동 동선 등 자세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