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4056 0672020012757714056 05 0509001 6.0.26-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92436000 1580092466000

김세영, LPGA 투어 2주 연속 톱10‥게인브릿지 대회 5위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김세영 /AF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마지막 날 ‘퍼트 부진’으로 역전 우승에 실패했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러톤의 보카 리오 골프클럽(파72·6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선두에 3타 차 3위로 마지막 날 경기를 시작한 김세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 우승자 매들린 삭스트롬(스웨덴·17언더파 271타)에게 6타 뒤진 5위로 대회를 마쳤다.

2020시즌 개막전인 지난주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서도 2타 차 2위로 시작한 마지막 날 1타를 잃어 공동 7위로 밀렸던 김세영은 2주 연속 상위권 성적을 올린 데 만족해야 했다.

김세영은 “지난주와 이번 주 모두 우승 기회가 있었는데, 퍼트 때문에 살리지 못한 것 같다”면서 “3주 정도 쉬면서 퍼트를 보완해 아시아에서 열릴 대회에선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 라운드 단독 선두로 출발했던 삭스트롬이 우승 상금 3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삭스트롬은 2017년 LPGA 투어에 데뷔한 뒤 이번 대회에서 개인 통산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삭스트롬은 하타오카 나사(일본), 재미교포 대니엘 강(28)과 선두권에서 각축전을 벌였다. 삭스트롬은 18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을 크게 벗어났고, 하타오카의 두 번째 샷은 그린에 안착하며 승부가 갈리는 듯 했다. 그러나 삭스트롬이 어려운 파 세이브에 성공한데 반해 하타오카는 파 퍼트를 아쉽게 실패하며 승부가 갈렸다.

하타오카는 지난주 개막전에서 ‘1박 2일’에 걸친 연장전 끝에 가비 로페스(멕시코)에 패한 데 이어 2주 연속 준우승(16언더파 272타)했다. 대니엘 강은 10번 홀까지 버디만 3개를 써냈으나 이후 파만 기록해 3위(15언더파 273타)에 올랐다.

지은희(34)가 공동 28위(4언더파 284타)에, 노예림(18), 강혜지(30), 최운정(30) 등은 공동 35위(2언더파 286타)에 올랐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