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3956 0562020012757713956 01 01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092134000 1580092160000 related

'우한 폐렴' 대응 놓고… 與 "안정적 대처" vs 野 "中 눈치보기"

글자크기

정부 대응 두고 여야 시각차

우한 폐렴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두고 여야가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세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사전에 본인이 의심 증상을 신고하고 보건 당국이 격리 대응하여 효과적으로 차단했다고 한다”며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관계 당국과 유증상자가 어떻게 대응해야할지 보여준 사례”라고 평가했다.

세계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해 27일 서울 보라매병원을 방문해 선별진료소에서 준비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증상 이후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철저히 해 혹시 발생할 지도 모를 추가 감염자 발생의 경로를 완벽히 차단해야 한다”며 “관계당국은 한시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기민하면서도 안정적 대처를 계속해 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변인은 “일각에서는 우한 폐렴의 글로벌 확산 우려도 제기하고 있는만큼 보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보건의료 당국과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는 물론이고 국민 전체가 나서서 비상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말아달라”고 한 발언을 두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이미 눈앞의 현실이 된 우한 폐렴 앞에서 대통령의 메시지는 믿기 어려울 만큼 한가하다”며 “대통령은 막연한 낙관으로 국민 앞에 설 것이 아니라 확실한 대응책을 들고 서시라”고 비판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대변인은 세번째 확진자에 대해 “우한 폐렴의 잠복기가 최대 14일임이 알려졌음에도 속수무책으로 검역망이 뚫린 것”이라며 “중국과의 교류 빈도가 높은 우리의 여건을 직시한 대책을 세워 국민의 불안을 현실적으로 덜어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은 “정부는 비상사태 선포와 중국인의 한시적 입국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며 “사태확산을 막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즉각적으로, 과감하게취해야 한다.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했다.

새보수당 김익환 대변인은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말라’는 대통령의 말이 국민들에게는 달나라 대통령의 한가한 이야기처럼 들릴 뿐”이라며 “국내 거주 첫 번째 중국인 폐렴 확진자에 대한 치료비까지 국민 세금으로 부담하겠다는 정부 관계자의 입장은 전형적인 ‘중국 눈치보기’”라고 지적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미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이상 우리나라도 더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다”라며 “설날 연휴를 맞아 해외여행객이 급증한 것을 감안해 각종 감염 경로에 대한 물샐 틈 없는 추적은 물론 대국민 홍보에도 힘써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세계일보

김포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이용객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초기 격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이미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 우한 폐렴 사태와 관련해 국민에게 정보와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할것을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우한시를 중심으로 중국서 입국한 모든 사람에 대한 조사에 들어가는 등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며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도 안전하게 귀국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가 앞에 나서기보다는 전문가 위원회를 만들어 모든 권한을 위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중국 내 우리 국민의 보호를 위해서도 외교 역량을 총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