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3296 0032020012757713296 08 08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90093000 1580090108000

중국업체 공세에…삼성, 작년 4분기 인도 스마트폰 3위로 밀려

글자크기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분석…샤오미·비보·삼성 순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에서 중국 브랜드 공세에 3위로 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작년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제공]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출하량 점유율이 19%로 전년 동기(20%) 대비 1%포인트 떨어지면서 샤오미, 비보에 이은 3위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전자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분기별 3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줄곧 인도 스마트폰 1위를 차지하다 2018년 샤오미에 처음 1위를 내준 후 좀처럼 정상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작년 인도 공략을 위해 갤럭시A, 갤럭시M 등으로 라인업을 재편했지만, 중국업체의 '가성비' 물량 공세를 이겨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는 작년 4분기 27%로 1위를 유지했고, 비보는 21%를 차지하며 2위에 올랐다. 비보의 전년 동기 점유율은 10%였는데, 출하량이 132%나 성장했다. 4∼5위 역시 중국 업체인 오포(12%), 리얼미(8%)였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중국 업체 합산 점유율은 2018년 60%에 비해 작년 72%까지 올랐다"며 "샤오미, 리얼미, 원플러스는 오프라인 판매 지점을 늘리고 비보 등은 온라인 채널 점유율을 높이면서 대폭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작년 연간 출하량 점유율은 샤오미(28%), 삼성전자(21%), 비보(16%), 리얼미(10%), 오포(9%) 순이었다. 샤오미, 비보, 리얼미, 오포가 각 5%, 76%, 255%, 28% 성장했지만 삼성전자는 연간 출하량이 5% 감소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대비 7% 성장해 총출하량이 1억5천800만대로, 연간 출하량으로도 미국을 제치고 세계 2위를 기록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