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2956 0352020012757712956 05 0506001 6.0.26-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88289000 1580147106000

자신감 얻은 김학범 감독 “도쿄올림픽 동메달 이상 목표”

글자크기
AFC 23살 챔피언십 우승 뒤 포부 밝혀

도쿄올림픽 와일드카드 또 다른 고민

“당장은 승리의 기쁨을 즐기고 싶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에서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노리겠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학범 감독이 도쿄올림픽 입상을 목표로 내걸었다.

김 감독은 26일 타이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연장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고 우승한 뒤 자신감이 충천했다.

김 감독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모든 선수에게 뛸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우리 선수들이 장차 A대표팀 선수로 성장할 수 있어서다. 성적은 물론 올림픽 티켓까지 생각해야만 하는 게 힘들었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게 정말 어렵다는 것을 느낀 대회였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 로테이션에 굉장히 부담이 많았지만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더운 날씨에 베스트 멤버만 고집했다면 이런 성적은 어려웠을 것이다. 나의 선택이 결국 우리 선수들에게도 잘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계속 로테이션을 해가며 훈련해 왔던 게 결승전에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팀은 이번에 골키퍼 요원 둘을 제외한 21명의 선수가 모두 그라운드를 밟았다.

김 감독은 “사우디는 후반 막판 득점을 통해 승리하는 팀이다. 우즈베키스탄도 4강전에서 사우디의 전술에 말리면서 서두르다 패했다. 선수들에게 ‘승부차기까지 가면 우리가 반드시 이긴다’고 말해줬다”고 소개했다. 작전은 적중해 서두르지 않는 가운데 연장 후반 정태욱의 극적인 헤딩골이 터졌다.

김 감독은 “우리 팀은 특출난 선수가 없다. 한 발짝 더 뛰고 희생하는 원팀 정신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며 “2012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땄기 때문에 도쿄에서는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남은 문제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새로운 팀 구성이다. 이번 대회 우승에 혼신을 다한 선수는 23명이지만, 올림픽 엔트리는 18명으로 5명이 줄어든다. 더욱이 18명 가운데는 A대표팀의 검증된 선수 3명의 와일드카드를 포함할 수 있다.

김 감독은 “와일드카드는 지금 말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 우리 선수들에 대한 분석은 물론 조 추첨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지금은 우승의 기쁨을 더 누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