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2907 0292020012757712907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88060000 1580088154000 related

'1박 2일' 연정훈, 최약체→'열쩡훈' 오가는 냉온탕 매력..맏형의 하드캐리 [핫TV]

글자크기
OSEN

[OSEN=심언경 기자] '1박 2일' 연정훈이 넘치는 열정과 예능감으로 매력 포텐을 터트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에서는 경상북도 안동으로 ‘지키면 복이와요’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산정에 도착한 멤버들은 ‘돌까기’ 미션을 시작했다. 이에 멤버들은 각자 고산정에서 돌을 찾아 알까기에 도전했다. 배우팀 첫 번째 순서로 연정훈이 패기 있게 나섰다. 그러나 연정훈의 돌은 탈락되기 좋은 자리에 정확히 안착했고, 바로 라비의 돌에 튕겨나갔다.

‘안동 한우 한상’을 건 저녁 복불복은 투호 겨루기로 이뤄졌다. 역시나 첫 타자로 연정훈이 나섰다. 가수팀은 "저 형은 민속놀이 최약체"라고 놀리며, 연정훈을 도발했다. 하지만 전 멤버가 미션에 실패했고, 2차전으로 한 명씩 번갈아가며 화살을 던지게 됐다.

재등판한 연정훈은 신중하게 화살을 날렸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연정훈은 처음으로 투호 던지기에 성공해 ‘투호 영웅’으로 떠오르며, 배우팀에 승리를 안겼다.

잠자리 복불복으로는 안동 하회탈을 쓰고 감정을 몸으로 표현하는 ‘몸으로 말해요’ 미션을 진행했다. 배우팀은 김선호가 문제를 냈다. 연정훈은 열정이 활활 타오르는 눈빛으로 김선호를 뚫어지게 쳐다보며 공감 능력을 100% 발휘했다. 이와 더불어 ‘열정훈’을 소환시키며 4개 이상의 정답을 맞췄다. 이로써 연정훈은 저녁 식사와 실내 취침 모두를 따내며 역대급 하드캐리를 선보였다.

다음날 기상 미션은 각자 뽑은 역할 분장을 하고 ‘제자리 멀리뛰기’를 하여 퇴근 멤버를 정하는 것. 풍물패를 선택한 연정훈은 열정 넘치는 상모 돌리기로 웃음을 안겼다. 연정훈은 작전과는 달리 상모줄이 몸에 감겨 출발선에 서는 것조차 힘들어했다. 1박 2일 최약체로 돌아온 연정훈은 또 한 번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1박 2일 시즌 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영된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1박 2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