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2792 0372020012757712792 05 0509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87407000 1580087412000

김세영, 게인브릿지 5위... 색스트롬 생애 첫승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김세영이 게인브릿지 대회 마지막날 5위로 마쳤다. [사진=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신설 대회인 게인브릿지 LPGA앳 보카리오(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5위로 마쳤다. 매들린 색스트롬(스웨덴)이 데뷔 4년만에 생애 첫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레이톤의 보카리오골프클럽(파72, 6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에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쳐서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선두에 3타차 3위로 출발한 김세영은 3번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내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 8, 11번 홀 버디를 추가했으나 12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범하고 우승과는 멀어졌다. 13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했으나 17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냈다. 아이언 샷이 정확하지 못해 그린 적중률은 61.1%에 그쳤고 퍼트도 정교함이 떨어졌다.

경기를 마친 김세영은 “첫 홀부터 흐름이 안 좋았고, 버디 찬스에서 파를 하고 플레이가 어렵게 시작됐고, 끝까지 어렵게 플레이됐다”고 말했다. 2주간의 대회를 마친 김세영은 향후 퍼트를 보완할 계획이다. “지난 주도 그렇고 이번 주도 우승 찬스였는데, 살리지 못했던 원인이 퍼팅 부진이었다. 대회 끝나고 3주 정도 쉬니까 그동안 퍼팅을 보완하고 아시안 스윙에선 잘 하고 싶다.”

헤럴드경제

4년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색스트롬. [사진= Gabe Roux]


애인의 아버지를 캐디로 대동한 색스트롬은 2타차 선두로 출발해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쳐서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라운드에서 자신의 생애 베스트 타수인 10언더파를 치고 선두로 올라선 뒤에 거둔 우승이다. 2017년 LPGA 투어에 데뷔해 데뷔 4년만이자 69번째 대회에서 거둔 값진 첫승이다. 지난해 퓨어실크에서 2위를 한 게 종전 최고 기록이었다. 상금은 30만 달러(3억5000만원)를 획득했다.

챔피언조로 출발한 하타오카 나사(일본)는 16번 홀까지 4타를 줄이면서 한 타차 선두로 역전하면서 시즌 첫승을 예고했으나 17번 홀에서 동타를 허용하고 마지막 홀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치면서 보기를 적어내 이번 주에도 2위(16언더파 272타)에 그쳤다.

재미교포 대니엘 강은 3언더파 69타를 쳐서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로 3위에 올랐고, 셀린 부티에(프랑스)가 2타를 줄여 70타를 쳐서 4위(13언더파 275타)로 마쳤다.

맏언니인 지은희(34)는 4언더파 68타를 쳐서 공동 28위(4언더파 284타)로 마쳤고, 강혜지(29)는 1언더파 71타를 쳐서 1오버파를 적어낸 최운정(30) 등과 함께 공동 35위(2언더파)에 자리했다.

전인지(26)는 2오버파 74타로 공동 45위(1언더파), 이미향(27)은 1언더파로 공동 58위(1오버파), 박희영(32)은 1언더파로 공동 63위(5오버파)로 마쳤다.

sport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