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830 0292020012757711830 05 0506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82420000 1580082503000

“연장전에서 완벽한 마무리였다” 외신도 극찬한 김학범호의 우승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한국의 짜릿한 우승에 외신도 축하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오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끝난 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에서 정태욱의 극적인 골에 힘 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정규시간 90분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으나 연장 후반 정태욱이 결승골을 넣었다.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전승을 달린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진출과 함께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외신에서도 한국에 축하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싱가폴 언론 ‘채널뉴스 아시아’는 “한국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연장전에서 완벽한 마무리 골을 터트리면서 9회 연속 올림픽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3위까지 도쿄올림픽에 갈 수 있다. 한국은 이미 본선행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였다”고 보도했다.

골 장면에 대해서는 “한국이 마침내 잠겨진 빗장을 열었다. 113분 이동경이 올린 크로스를 정태욱이 머리로 넘겨 골을 넣었다. 한국이 화려한 마무리를 했다”고 묘사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