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280 0582020012757711280 05 0506001 6.0.2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75940000 1580076021000 정태욱 김학범호 연장 2001271601

정태욱 결승골 비화, “여기 가면 내게 올 것 같았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태국(방콕) 김진엽 기자] 정태욱(23·대구FC)이 의도된(?) 득점이었다고 고백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남자 축구대표팀은 지난 26일(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예선 결승이자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호주와의 4강전에서 승리하며 세계 최고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해내더니, 이날 승리로 한국 최초 이 대회 정상에도 섰다. 지난 세 번의 대회 동안 최고 성적이 준우승이었던 한국은 김학범호의 맹활약으로 그 기록을 경신했다.

과정이 험난했다. 특히 결승전은 대회 처음으로 연장전까지 경기를 치러야 했다. 모두가 승부차기를 예상했던 연장 후반 8분, 정태욱이 천금 같은 결승골을 터트렸다.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이동경이 올린 프리킥을 머리로 마무리하며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렇게 김학범호는 유종의 미를 거뒀다.

경기 후 만난 정태욱은 “힘든 경기였다. 급하게 마음먹지 않으려 했는데 승부차기 전에 승부를 보려는 마음이 있었다”며 경기를 총평하더니 득점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자신이 직접 차겠다고 해서 키커로 나서게 된 이동경. 이 상황을 아는 정태욱은 “왠지 여기 가면 내게 공이 올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극적 결승골 비화를 공개했다.

이번 대회 내내 안정적인 수비력을 뽐내던 것에 대한 보답을 골로 받은 정태욱. 하지만 이제부터가 진짜 시험대다. 이에 “올림픽 엔트리에 들 수 있도록 선수들과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며 “어떤 곳을 목표로 하던 감독님을 믿는다”며 말을 마쳤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