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242 0182020012757711242 05 0506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53369328 false true true false 1580075745000 1580087162000 한국 축구 AFC챔피언십 우승 2001271601

‘연장 혈투’ 한국,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역대 대회 최초로 6승 전승

글자크기
매일경제

정태욱, 결승골 환호 [사진 =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연장 8분 정태욱(대구)의 결승골로 첫 우승을 일궈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1대0으로 승리했다.

김학범호는 결승 진출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을 확보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또 2014년 1월 시작해 4회째를 맞는 이 대회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우승했다. 이와 함께 역대 대회 처음으로 전승(6승) 우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3경기(중국 1-0승, 이란 2-1승, 우즈베키스탄 2-1승)를 시작으로 요르단과 8강전(2-1승), 호주와 4강전(2-0승)에 이어 사우디와 결승전(1-0승)까지 내리 6연승했다. 한국은 1회 대회 4위, 2회 대회 준우승, 3회 대회 4위를 기록했다.

김학범호는 전반에 상대의 조직적인 패스와 강한 전방 압박에 막혀 이렇다 할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준결승까지 단 1실점만 했던 사우디의 후방은 뚫리지 않았다.

전후반 90분 동안 득점 없이 끝난 경기는 결국 연장 승부로 들어갔다. 연장 전반도 성과 없이 끝났다. 사우디의 골문은 마침내 연장 후반 8분 열렸다.

한국은 연장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동경이 골대 쪽으로 투입했다. 수비수 정태욱은 골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골을 넣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