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068 0562020012757711068 01 01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72400000 1580072536000 진중권 임종석 국민 돼지 2001270831 related

진중권 “임종석, 국민 알기를 개·돼지로… 이성윤은 공수처 수사대상 1호”

글자크기

정계은퇴 선언 뒤집고 총선 출마설 나도는 任 향해 “국민과의 약속 가벼이 여기지 마라” / ‘윤석열 패싱’ 논란 이 지검장 두고는 “권력의 범죄은폐 시도에 철저한 진상 규명해야”

세계일보

(왼쪽부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설 연휴인 26일에도 정치권을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총선 출마설이 나도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선 “국민을 개, 돼지로 본다”고 했고, ‘윤석열 패싱’ 논란에 휩싸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두고 ‘공수처 수사대상 1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종석 단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그는 “민주당에서 다시 그(임종석)를 부르는 모양”이라며 “본인도 나갈 생각이 있고. 그런데 해놓은 말이 있으니, 뭔가 구실이 필요해진 거다. 그래서 지금 이해찬과 이낙연이 나서서 바람을 잡는 것”이라고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 및 정계 은퇴 선언을 했던 임 전 실장을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정치인이 국민 앞에서 ‘은퇴하겠다’고 약속을 했다”라며 “누가 시킨 게 아니라 본인이 자발적으로. 국민 앞에서 한 그 공적인 약속을, 그것도 불과 두 달 만에 뒤집으려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세계일보

진중권 페이스북 글 갈무리.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유명한 영화의 대사대로 이분들이 국민 알기를 아예 ‘개, 돼지’로 보는 것”이라며 “자기들이 뭔 짓을 해도 국민은 주는 대로 받아먹고, 시키는 대로 짖을 거라 믿기에 저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정계 은퇴 선언은) 정치인이 국민을 앞에서 공개적으로 한 약속”이라며 “가벼이 여기지 마라. 정계 은퇴가 어디 쇼핑몰에서 물건 주문했다가 마음 바뀌었다고 취소하는, 그런 문제인가?”라고 물었다.

진 전 교수는 “임종석씨는 정치인의 발언이 갖는 무게를 알 거라 믿는다”면서 “작년 11월에 정계 은퇴 하셨다. 그 발언, 온 국민이 들었다. 임종석씨, 국민을 개, 돼지로 만들지 말라”며 글을 마쳤다.

임 전 실장은 지난해 11월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총선 불출마 및 정계 은퇴를 시사했다. 하지만 이달 21일 그는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서며 정계에 사실상 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그에게 총선 출마를 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4일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임종석, 나오겠다. 이낙연씨가 바람 잡는다”면서 “이낙연씨, 그분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거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윤석열 패싱’ 논란 이성윤 지검장 향해 “그분 혼자 아닌, 결국 추미애가…”

같은 날 진 전 교수는 이성윤 지검장의 ‘윤석열(검찰총장) 패싱’ 논란을 다룬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한 뒤 짧은 글을 올렸다.

그는 “공수처 수사대상 1호는 이 분”이라고 지적한 뒤, “이 분이 그 짓을 혼자서 한 것은 아니고, 결국 추미애 장관의 문제일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추 장관이 정권을 향한 검찰의 수사와 기소를 방해하기 위해 몇몇 어용검사들 데리고 계통을 무시하며 법무부를 사조직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사안에 대해 진단했다.

세계일보

진중권 페이스북 글 갈무리.


진 전 교수는 “특검이든 공수처든 추미애와 심재철, 이성윤의 노골적인 수사방해, 기소방해에 대해서는 추후에라도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고 넘어가야 한다”면서 “추미애의 뒤에는 최강욱, 이광철, 그리고 어쩌면 여전히 조국이 있는지도 모른다”고 또다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목했다.

그러면서 “권력의 이 범죄은폐 기도에 대해서는 나중에라도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23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기소 건을 두고 수사를 총지휘한 송경호 3차장검사는 이 지검장과 의견이 엇갈리자 윤 총장의 지시에 따라 지검장 승인 및 결재 없이 기소를 결정했다.

이에 이 지검장은 자신을 건너뛴 사건처리 경과를 문제 삼고 같은 날 사무 보고를 했는데 이 보고가 바로 윗선인 윤 총장이 아닌 추 장관에게 먼저 이뤄지며 ‘윤석열 패싱’ 논란이 일었다. 이 과정에서 이 지검장은 대검에 사무 보고 내용을 제출했다가 5분 만에 다시 철회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논란이 일자, 이 지검장은 “사무 보고 내용이 대검과 중앙지검 사이에 일어난 일로, 법무부 장관에게 반드시 보고해야 하는 내용이었다”며 “검찰총장은 대부분의 사실관계를 이미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검찰보고사무규칙 제2조’에 따라 우선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를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