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0945 0182020012757710945 06 0602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72164000 1580072286000 related

‘끼리끼리’ 장성규 “MBC 떨어트린 사람들 적폐들이라 나갔다” [MK★TV픽]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끼리끼리’ 장성규이 MBC에서 떨어트린 사람들을 ‘적폐들’이라 표현하며 필터링 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26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끼리끼리’에는 박명수, 장성규, 인교진, 이수혁, 은지원, 황광희, 이용진, 하승진, 정혁, 김성규가 이미지게임을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부모 속을 많이 썩였을 것 같은 사람’으로 장성규를 꼽으며 “공부를 잘했는데 연예인한다고 까불고 다녔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끼리끼리’ 장성규이 MBC에서 떨어트린 사람들을 ‘적폐들’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끼리끼리 캡처


장성규는 ‘아나운서를 한 번에 됐냐’는 물음에 “아니다. MBC에서 떨어지고 JTBC로 스카우트 됐다”라고 답했다.

이에 박명수는 “MBC에 악감정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장성규는 “아니다. 전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떨어트린 사람들에게 보여주겠다 하는 게 있냐’는 말에 “그 사람들 적폐들이라 다 나갔다”라고 거침없이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장성규의 필터링 없는 대답에 박명수는 “나 얘랑 같이 못하겠다”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