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0490 0562020012757710490 05 0506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54191000 1580054207000

우승으로 ‘화룡점정’... 모든 것 얻어낸 김학범호

글자크기
태국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 나선 한국 축구는 이번 대회를 통해 적지 않은 소득을 얻었다. 먼저, 파죽의 5연승으로 결승진출에 성공하며 3위까지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본선진출 티켓을 따냈다. 이미 8회 연속 진출로 역대 올림픽 최다 연속진출팀에 올라 있는 한국은 이로써 기록을 9회로 늘리는 데에 성공했다. 김학범 U-23 대표팀 감독은 조별예선 1차전부터 20명의 필드플레이어를 절묘하게 모두 활용하며 대표팀 모든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내는 데에도 성공했다. 당초 백승호, 이강인 등 유럽파의 불참으로 스타플레이어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대회가 막바지에 다다랐을 때는 오히려 다수의 주전급 선수를 보유한 두터운 선수층의 팀으로 평가를 받았다. 모든 선수들이 승리에 기여하며 팀 사기도 끝없이 솟아올랐다.

이런 한국축구 U-23 대표팀이 마지막 ‘화룡점정’을 해냈다. 결승마저 승리하며 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한 것.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세계일보

한국 U-23 대표팀 선수들이 2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승리해 정상에 오른 뒤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이날 상대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단단하다고 평가받은 팀. 결승까지 단 1실점만 내준 탄탄한 수비로 김학범 감독도 “빈틈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경계했을 정도다. 그러나 김 감독은 결승 하루 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끝까지 두드리면 열릴 것”이라고 결의를 드러냈고, 이는 하루 뒤 그대로 현실이 됐다. 단단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비 앞에 전반동안 유효슈팅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등 고전했고, 후반에도 몇 번의 결정적 기회를 골로 연결하지 못했지만 끝내 연장에서 한방을 꽂았다.

결승골은 세트피스에서 한국의 대표적 공격무기인 장신 수비수 정태욱(23·대구)의 머리에서 나왔다. 연장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동경(23·울산 현대)이 골대 쪽으로 투입했고, 정태욱이 골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사우디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이후 사우디가 만회를 위해 수비적 태세를 풀고 대대적 공격에 나섰지만 한국 선수들의 투지가 더 앞섰다. 결국, 남은 시간을 잘 버티고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며 한국의 이 대회 첫 우승이 결정됐다.

이로써 한국은 2014년 1월 시작해 4회째를 맞는 이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국은 1회 대회 4위, 2회 대회 준우승, 3회 대회 4위에 그치다가 3전 4기만에 최정상 자리를 정복해냈다. 아울러 역대 대회에서 처음으로 전승(6승) 우승의 쾌거까지 일궈내 이번 특별한 우승팀으로 기록되게 됐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