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0251 0102020012657710251 01 0101001 6.1.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50667000 1580050869000 진중권 임종석씨 국민 돼지 2001271601 related

진중권 “임종석 정계복귀? 국민 개·돼지로 보는 것”

글자크기
“공적 약속 두 달만에 뒤집으려 해”
서울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6일 정계복귀설이 나오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유명한 영화의 대사대로 국민 알기를 아예 ‘개, 돼지’로 보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종석 단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1999년쯤 베를린으로 촬영 온 임 전 실장을 가이드했다고 밝히고 “그때 그에게 ‘이제 뭘 할 거냐?’라고 물었더니 ‘진보세력의 정치적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곤 “진보정당 하겠다는 얘기인 줄 알고 ‘잘 생각했다. 응원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에 들어가더라. 얼마나 황당했던지”라고 덧붙였다.

이어 “젊은 피 수혈이니 뭐니 해서 정치권에 들어온 게 바로 엊그제 같은데 그 젊은 피 정치인이 작년 11월에 갑자기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제도권정치를 떠나 통일운동에 전념하겠다고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갑작스런 정계은퇴의 경위나 배경을 놓고 구구한 억측도 나오고 있으나 어느 경우든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다짐은 늘 좋은 것이니 그 결정을 비아냥거릴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 전 실장이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서며 총선 출마설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민주당에서 다시 그를 부르는 모양이다. 본인도 나갈 생각이 있고. 그런데 해놓은 말이 있으니 뭔가 구실이 필요해진 거다. 그래서 지금 이해찬과 이낙연이 나서서 바람을 잡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24일 이낙연 전 총리는 기자들에게 “임 전 실장과는 간간이 통화한다”며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 있는 분이어서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강력한 요구도 있었지만 본인의 선언도 있고 해서 여러 고민을 하는 것 같다”며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이 전 총리의 말에 그냥 웃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 전 교수는 “정치인이 국민 앞에서 ‘은퇴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그것도 누가 시킨 게 아니라 본인이 자발적으로. 국민들 앞에서 한 그 공적인 약속을 그것도 불과 두 달만에 뒤집으려 하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유명한 영화의 대사대로 이 분들이 국민 알기를 아예 ‘개, 돼지’로 보는 거다. 자기들이 뭔 짓을 해도 국민들은 주는 대로 받아먹고, 시키는 대로 짖을 거라 믿기에 저러는 거다”라고 강력 비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