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946 0252020012657709946 04 0402002 6.0.27-RELEASE 25 조선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045299000 1580045339000 우한 폐렴 사망자 80명 확진자 2744명 2001271101

中, '우한 폐렴' 여파로 女축구 올림픽 예선 개최 포기

글자크기
대체지는 ‘호주 시드니’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중국이 결국 여자축구 올림픽 최종예선 개최를 포기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다음달 3일부터 중국 난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B조 경기의 개최지를 호주 시드니로 변경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조선일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초 이 대회는 중국 우한에서 열릴 계획이었지만 우한 폐렴 확산으로 지난 21일 중국 동부의 난징으로 바뀌었다. 하지만 중국축구협회는 난징에서 대회를 치르는 것 역시 무리가 따른다고 판단해 개최권을 반납했다.

AFC는 "중국이 여자축구 최종예선 개최를 할 수 없다고 밝혀 호주축구협회와 협의를 통해 시드니를 대체지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최종예선 B조에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이 속했다. 이들 중 상위 2개팀이 한국이 속한 A조 상위 2개팀과 3월 초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2장의 올림픽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A조 최종예선은 다음달 3일부터 제주에서 치러진다. 북한의 불참으로 한국, 베트남, 미얀마가 순위를 겨룬다.

[조은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