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936 0972020012657709936 05 0506001 6.0.2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44844000 1580045045000 정태욱 한국 사우디 2001271031

'정우영 아쉬운 슈팅' 한국, 사우디와 0-0으로 맞선 채 전반종료(1보)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김학범호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 전반전을 0-0으로 맞선 채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남자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9시30분(한국시각)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AFC U-23 챔피언십 결승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나섰다. 최전방에는 오세훈이 맡았다. 2선에는 김진야, 김진규, 정우영이 배치됐다. 중원은 원두재와 김동현을 내세웠다. 포백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전반전은 한국와 사우디아라비아 간의 탐색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측면을 공략했고, 사우디아라비아는 많은 패스를 주고 받으며 볼 점유율을 높였다.

한국은 전반 11분 실점 위기에 놓였다. 송범근 골키퍼가 볼키핑하는 과정에서 실수를 범해 실점으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전반 19분 정우영이 후방에서 길게 뿌려준 패스를 받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쇄도하며 상대 수비 가랑이 사이로 볼을 빼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에서는 이상민의 헤더 슈팅이 골문 위로 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함단이 전반 28분 한국의 수비진을 허물며 박스 안으로 침투해 슈팅을 시도했지만, 몸을 날려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전반 34분 오세훈이 김진규의 패스를 받아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한국은 전반전 통틀어 가장 좋은 기회를 맞았다. 전반 41분 오른쪽 측면에서 들어온 패스를 정우영이 노마크 찬스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게 뜨고 말았다.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와 득점 없이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