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911 0582020012657709911 05 0506001 6.0.2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44629000 1580044636000 정태욱 한국 사우디 2001271031

‘정우영 아깝다’ 대한민국, 사우디와 0-0 전반 끝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대한민국 사우디 경기에서 좋은 기회를 놓친 정우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태국(방콕) 김진엽 기자] 열릴 듯 열리지 않는 골문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남자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부터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예선 결승이자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르는 중이다. 전반전이 끝난 현재 상황은 득점 없이 무승부.

양 팀 모두 선제골을 기록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마지막 한 방이 부족한 상황이다.

김학범호는 이날 경기서 변칙적인 전술을 꺼내 들었다. 3선에 주로 자리했던 김진규를 한 칸 위로 올렸고, 좌측 측면 수비를 봤던 김진야를 오른쪽 윙으로 배치했다. 그리고 공격진에 오세훈, 정우영을 배치하며 사상 대회 첫 우승을 정조준했다.

초반 분위기는 한국이 주도했다. 그리고 전반 19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와 일대일 찬스를 맞은 정우영. 개인기로 상대 압박을 벗겨낸 뒤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기회를 놓친 한국은 위기를 맞았다. 전반 28분 한국 박스 진영에서 동료와 패스를 주고받은 알 함단이 슈팅을 때렸다. 다행히 한국 수비에 막히며 굴절돼 실점 위기를 넘겼다.

전반 34분 다시 득점 기회를 잡은 한국.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오세훈이 골대 상단 구석을 노린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영점이 정확하지 않았다. 전반 41분에는 정우영이 좋은 기회를 맞았으나 슈팅이 높이 뜨고 말았다.

이후 양 팀은 다시 상대 골문을 조준했으나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전은 그대로 마무리됐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