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904 0042020012657709904 02 0201001 6.0.26-RELEASE 4 YTN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0042619000 1580045533000 related

'아쉬움' 안고 귀경 행렬...'신종 코로나'에 긴장

글자크기

귀경 인파에 '북적'…짧은 연휴에 아쉬운 마음 가득

신종 코로나 사태에 마스크 착용도 늘어

[앵커]
설 연휴 셋째 날, 시민들은 짧은 명절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귀경길에 올랐습니다.

자녀 집에서 설을 쇤 뒤 고향으로 돌아가는 역귀경객도 많았는데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귀경길 풍경도 예년과 달랐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찌감치 귀경길에 나선 시민들이 묵직한 보따리를 들고 열차에서 내립니다.

아낌없이 챙겨준 부모님 마음에 넉넉함도 잠시, 한동안 다시 못 볼 생각을 하니 벌써 그립습니다.

돌아올 추석을 기약하며 아쉬움 속에서 다시 일상을 준비합니다.

[김상일 / 경기도 성남시 은행동 : 동대구에 부모님 댁이 있어서 거기서 새해 보내고 올라오는 길입니다. 올 한해도 우리 가족 행복하게, 무탈하게 잘 있다가 또 추석 때 뵈러 가겠습니다. 사랑합니다. 부모님.]

설을 앞두고 닥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귀경길 풍경도 바뀌었습니다.

아들 집에서 명절을 보내고 고향으로 돌아가는 어르신도 자식들 당부에 마스크를 챙겼습니다.

[이광우 / 경북 경산시 사정동 : 우한에서 (폐렴) 이게 돈다고 하니 걱정이 돼서, 어디 사람들 많은데 갈 때는 꼭 마스크를 끼라고 하고….]

버스 터미널에도 부모님과의 짧은 만남을 뒤로한 아쉬운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가슴 속 못다 한 이야기는 꼭 헤어지고 나서야 생각납니다.

[박병래 / 경남 거제시 수월동 : 연휴가 짧아서 있는 시간이 적으니까, 바로 또 가야 하니까 아쉽죠. 길면 같이 더 있을 수 있는데 짧으니까, 또 올라가야 하니까 아쉽죠.]

조금만 더 신경 쓰겠다고 다짐하며 미안한 마음을 달래봅니다.

[박유원 / 부산시 명륜동 : 건강하셔야죠. 그리고 더 자주 연락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전국의 고속도로는 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이맘때면 늘 막히는 길, 힘들긴 해도 오랜만에 함께한 가족 생각에 마음만은 넉넉한 하루였습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2020년 YTN 공식 다이어리&캘린더를 받고 싶다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