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813 0102020012657709813 04 04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042800000 1580043066000

中 ‘우한 폐렴’에 춘제 연휴 연장 추진…무기한 방학

글자크기
베이징, 개학 무기한 연기…마스크 의무화 지역도
서울신문

중국 우한 적십자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군은 우한에 긴급 병력을 투입했다.AFP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중국 정부가 급기야 중국의 설인 ‘춘제’ 연휴를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춘제를 맞아 중국 전역으로 이동했다가 다시 살던 곳으로 돌아오면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26일 중국매체 펑파이에 따르면 리커창 중국 총리의 주재로 이날 열린 전염병업무 영도소조 회의에서 이런 입장이 나왔다.

영도소조 회의에서는 춘제 이후 방역 작업을 잘하기 위해 춘제 연휴를 적절히 연장하고 학교 개학 시기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인 춘제 연휴 연장 시기는 공개하지 않아 ‘우한 폐렴’ 확산 추세를 보고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중국 수도 베이징 학교들의 개학이 전격적으로 연기됐다. 베이징시 교육위원회는 26일 ‘우한 폐렴’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대학교와 중학교, 초등학교, 유치원의 봄철 개학일을 잠정적으로 미루기로 했다.

대부분의 학교는 춘제가 끝나면 개학하는데 ‘우한 폐렴’이 아동, 청소년에게도 예외가 없어 개학 연기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또 베이징시는 과외학습반 운영도 중단시켰다.

베이징시 교육위원회 측은 학교 개학이 연기되더라도 온라인 학습을 통해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학 시기는 ‘우한 폐렴’ 예방 통제 상황에 따라 별도 통지하겠다고 밝혀 사실상 무기한 방학 연장임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베이징 시내 국제학교들도 개학을 연기하는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베이징 당국 이런 조처를 함에 따라 베이징과 같이 1급 대응 태세에 돌입한 중국 대부분의 지역 또한 방학 연장 조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광둥성, 장시성 등 주민들에게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지역도 나오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