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771 0512020012657709771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42370000 1580042376000 related

'사풀인풀' 진호은 '뺑소니 사건' 진실 밝혀지고 이태선 혐의 벗나(종합)

글자크기
뉴스1

/화면캡처=KBS 2TV '사풀인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사풀인풀' 진호은을 '극단적 선택'으로 몰아넣은 뺑소니 사건의 진실이 수면위로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에 이태선이 이 혐의를 벗을 수 있을지 기대가 증폭됐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연출 한준서)에서는 구준겸(진호은 분)을 둘러싼 죽음이 밝혀지면서 김청아(설인아 분)가 뺑소니 사건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청아는 홍유라(나영희 분)를 만난 후 구준휘(김재영 분)와 마주했다. 김청아는 "나 구준휘씨 집에 갔다오는 길이다. 어머니가 아셨다. 편지를 갖고 계셨다. 준겸이가 구준휘씨한테 보낸 편지. 어머니한테 가봐라. 얼른 가서 곁에 있어드려라. 꼭 붙어있어라 어머니 옆에"라며 오열했다.

집에 돌아온 김청아는 모친인 선우영애(김미숙 분)에게 홍유라가 구준겸과 관련한 사실을 알게됐다고 털어놨다. 이에 선우영애는 "준겸이 엄마가 다 알았단 말이냐. 그래서 어디까지 말했냐. 둘이 같이 자살하러 간 것도 말했어? 말 안했지?라고 물었다. 김청아가 모든 사실을 말했다고 전하자 "그걸 말하면 어떻게 하냐. 어떻게든 잡아뗐어야지. 너가 어떻게 경찰이 됐는데 그걸 포기하냐 바보같이. 청아야 이제 그 일에서 빠져나와라. 10년이면 고통 받을 만큼 받았다. 앞으론 엄마가 감당 하겠다. 원망하면 엄마가 원망 들을 거고 책임도 엄마가 지겠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홍유라는 구준겸의 의사자 증서를 내다버리고 들어왔고 집에 돌아온 구준휘와 마주쳤다. 홍유라는 "술 마셨냐. 꿀물 타주겠다"며 부엌으로 들어가 꿀물을 타기 시작했다.

홍유라는 구준겸이 "뺑소니 쳤어 엄마"라고 말했던 기억과 "의로운 죽음은 없다"는 구준휘의 말을 떠올리며 혼란스러워했다. 하지만 구준휘 앞에서 짐짓 괜찮은 척 일관했고 구준휘는 그런 모친을 걱정했다.

강시월(이태선 분)이 혐의를 뒤집어썼던 뺑소니 사건의 내막도 점점 수면위로 올라오기 시작했다. 구준휘는 홍유라가 후원 중인 강시월에 대해 알아내기 위해 신부님을 만나 "언제부터 후원했냐"고 물었다. 이에 신부는 "둘째 아들이 죽은 후에 후원을 시작했다"고 말해 홍유라가 직접 강시월을 지목해 후원을 시작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강시월은 파출소에 근무하고 있는 김청아를 찾아왔다. 김청아는 판결문을 보던 중 '홍유라의 진술서'라고 적힌 글을 발견하고 혼란에 빠졌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