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694 0292020012657709694 06 0603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41080000 1580041269000 related

'사풀인풀' 김재영X설인아, 진호은 죽음 진실 가까워졌다..오민석, 조윤희 구애ing[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김재영, 설인아가 진호은의 죽음과 관련해 진실과 가까워졌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선 홍유라(나영희)가 구준겸(진호은)의 편지를 애써 잊으려고 했다.

김청아(설인아)는 구준휘(김재영)에게 “어머니가 아셨다. 편지를 갖고 계셨다. 준겸이가 구준휘 씨에게 보낸 편지”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를 들은 구준휘는 놀라면서도 김청아를 껴안았다.

OSEN

구준휘는 홍유라에게 전화를 계속 걸었지만 받지 않았다. 구준휘는 황급하게 집에 돌아왔고, 홍유라는 아무렇지 않은 척 했다.

그러다 홍유라는 구준휘에게 “잊을까한다. 내일 전부 유품도 다 태울 것이다. 산 사람도 살아야하니까. 내겐 지켜야할 소중한 아들도 있으니까. 이제 준겸이 얘기하지 말자”라고 말했다.

김청아는 어머니 선우영애(김미숙)에게 홍유라가 모든 것을 알게된 사실을 알았다. 선우영애는 “다 얘기했냐. 어떻게 경찰이 됐는데 모든 걸 말했냐. 그 쪽에서 너 자살방조죄로 몰면 어떡하려고 그러냐. 너 고통받을 만큼 받았다. 이제 너 인생 살아”라고 다그쳤다.

도진우(오민석)는 김설아(조윤희)를 위해 해물 파스타를 만들려고 했다. 이를 본 홍화영(박해미)은 “네가 왜 앞치마를 입냐”고 나무랐다.

그럼에도 도진우는 김설아가 연락이 없자 사과 이모티콘과 영상을 보냈다. 영상 속 도진우는 사과를 든 채 노래를 불렀다.

OSEN

이에 김설아는 당황해하면서도 고민하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김설아는 “사과 맛있게 먹었어요”라고 답장을 보냈고, 도진우는 행복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도진우는 김영웅(박영규)이 일하는 마라탕 집을 방문했다. 도진우는 김영웅의 기를 살려주기 위해 마라탕 50인분을 포장해갔다.

OSEN

구준휘는 과거 구준겸의 죽음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구준휘는 신부님을 찾아가 “저희 엄마가 강시월(이태선)을 언제부터 후원했냐”고 물었다. 신부님은 “아드님이 죽은 후 바로 후원했다”고 답했다.

강시월은 신부님과 구준휘가 만난 것을 보게 됐다. 신부님은 강시월에게 “너 운이 나쁘지 않다. 너 후원해주는 분이 유학을 보내준다고 했다”고 제안했다.

OSEN

반면 홍화영은 도진우의 부회장 해임결의안을 올렸다. 도진우가 따지자 홍화영은 “이번 기회에 납작 엎드리게 만들 것이다. 그 설아 계집애인지, 부회장 자리인지 이번주까지 결정해라”고 밝혔다.

김설아는 문태랑(윤박)의 가게에 찾아갔다. 자신이 맡은 프로그램 출연을 제안하기 위한 것.

어느 덧 설날이 됐고, 김영웅과 선우영애는 딸들과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도진우가 집으로 찾아와 세배를 올렸다. 김영웅은 ‘나쁜놈’이라 적힌 봉투를 건넸고 도진우는 “올해는 나쁜 놈이 아니라 좋은 놈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눈치 챈 홍화영은 김설아에게 전화를 걸어 도진우를 보내라고 화를 냈다.

강시월은 근무 중인 김청아를 찾아갔다. 강시월은 “설날에 부모님이 올 줄 알고 노래를 불렀다. 동생과 부모님을 기다렸다”고 밝혔다. 김청아는 “동생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강시월은 김청아에게 뺑소니 사건 판결문을 건넸다. 김청아는 판결문 속 박끝순이라는 이름을 보고 구준겸과의 대화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홍유라의 진술서’라는 문장을 확인한 후 충격을 받았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