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324 0032020012657709324 07 0707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35215000 1580035222000 제주도와 동해안 2001271201

미시령 7cm 등 강원 산간·동해안에 눈·비…빙판길 주의

글자크기

대설주의보는 해제…눈·비 28일까지 이어져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강원 산지와 동해안에 눈과 비가 내려 빙판길 주의가 요구된다.

연합뉴스

빙판길 '낙상사고 주의보'(CG)
[연합뉴스TV 제공]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미시령에 7cm의 눈이 쌓인 것을 비롯해 구룡령 4.9cm, 대관령 3.7cm, 진부령 3.2cm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또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내려 향로봉 10.5mm, 미시령 9mm, 양양 7.5mm, 고성 간성 7.5mm, 강릉 7.2mm, 속초 6.9mm, 대관령 4.2mm, 동해 3.6mm, 삼척 3.5mm 등의 강수량을 보였다.

기상청은 오후 7시를 기해 산지와 동해안의 강수 강도가 약해짐에 따라 중북부 산지에 내렸던 대설주의보는 해제했다.

하지만, 27일 새벽까지 산지에는 약한 눈이, 동해안에 약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특히 산지에 내린 눈과 동해안에 내린 비는 기온이 떨어져 얼어붙는 등 도로에 살얼음으로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안전에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27일 낮부터 남부에 비 또는 눈이 다시 시작돼 도 전역으로 점차 확대, 28일까지 산지와 동해안에 많은 눈과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