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173 0562020012657709173 02 02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32800000 1580032967000 related

설날 일가족 참변 동해 폭발사고 원인…“LP가스 누출과 버너폭발”

글자크기
설날 일가족 7명을 포함해 9명의 사상자가 난 강원 동해시 다가구주택 가스 폭발사고 원인을 규명하는 경찰과 소방의 현장 합동 감식이 2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진행됐다.

경찰 등은 당시 사고가 1∼2분 간격으로 두 차례 폭발한 점에 주목하고 액화석유(LP)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에 이은 휴대용 가스버너가 차례로 폭발했을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날 합동 감식에는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합동 감식은 3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현장에서 수거한 일부 유류물 등을 국과수로 옮겨 정밀 감식을 할 예정이다.

세계일보

26일 오전 강원 동해시 어달동의 한 펜션에서 전날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해 경찰 과학수사요원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등은 일가족 7명이 펜션 형태로 무등록 영업한 다가구주택에서 부탄가스 버너를 이용해 게 요리를 하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있다.

합동 감식팀은 이를 토대로 사고 현장 LP가스 배관 상태나 휴대용 가스버너 유무, 객실 내 또 다른 발화 물질이 있는지 등을 조사했다.

사고가 난 객실의 조리용 연료 시설은 LP 가스레인지에서 인덕션으로 교체됐으며, 난방 시설은 전기로 가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객실 8곳 중 일부는 LP 가스레인지를 조리용 시설로 사용 중이며, 인덕션으로 교체된 객실도 LP 가스 배관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합동 감식팀은 사고 객실의 조리 기구와 연료를 인덕션으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LP 가스 배관 마감처리가 완벽하게 이뤄지지 않았을 가능성도 보고있다.

사고 객실 내부에서는 LP가스 철제 배관과 가스레인지를 연결하는 고무호스가 배관에서 분리된 채 발견된 점도 이같은 가능성을 더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사고 객실 이용객들이 휴대용 가스버너를 사용하다 사고가 났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으나 휴대용 가스버너 폭발만으로는 사망자 4명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되고 중상자 3명도 전신에 화상을 입는 등 상당한 폭발력을 충분히 설명하기에 의문이 남는다는 지적이다.

특히 사고 당시 폭발음이 한 차례 들린 뒤 1∼2분 사이에 또 한 번 폭발음이 발생하는 등 두 가지 폭발 원인이 연이어 발생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차례 발생한 폭발력과 CCTV에 포착된 폭발 당시 섬광의 크기 등으로 볼 때 LP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에 이은 휴대용 가스버너 폭발이연쇄적으로 발생한 것이 아닌가 보고 있다”며 “인덕션 교체 과정에서 LP가스 배관의마감을 철저히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경찰 등은 지방청 광역수사대와 동해경찰서가 주축이 된 합동 수사팀을 편성했다. 수사 전담팀장은 지방청 형사과장이 맡아 지휘한다.

아울러 경찰은 사고가 난 다가구주택 건축주가 정식으로 펜션 영업을 등록하지 않은 불법 영업으로 보고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일가족 7명 등 9명의 사상자를 낸 다가구주택 폭발 사고는 설날인 25일 오후 7시 46분쯤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일가족 50∼70대 자매 3명과 이들 중 한 명의 남편 등 4명이 숨지고, 나머지 일가족 3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화상 전문 병원을 옮겨졌다. 이들은 자매와 부부, 사촌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경상자 2명은 사고 당시 1층 횟집을 이용한 30∼40대 남성 2명으로 치료후 귀가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