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8903 0562020012657708903 02 0201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0029819000 1580029916000 호텔 화재 2001271131 related

“中 관광객 아니면 다 죽었을 것”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 화재 ‘안내방송 無’ 논란

글자크기
세계일보

26일 오전 건물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울 중구 장충동 소재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의 투숙객들이 인근으로 대피해 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의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 직원 수십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가운데 화재 당시 호텔에 머물렀던 투숙객 중 일부는 화재 경보기 또는 안내 방송 등 대피 안내를 받지 못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들 투숙객은 “동포를 구하기 위해 문 두드리고 다녔던 중국 관광객들 아니었으면 다 죽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아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고 한다.

이날 중앙일보에 따르면 몇몇 투숙객은 호텔 직원들에게 이같이 강하게 항의했다.

호텔 측 방송이 아닌 중국 관광객들의 대피에 따라 피신했다는 게 이들 투숙객의 주장이다.

이 호텔 투숙객 A씨는 중앙일보에 “객실이 17층에 있어 비상계단을 통해 내려왔는데,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3층에 묵었던 B씨도 “오전 5시30분에 누군가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대피했다”며 ”안내 방송 혹은 화재 경보기 경보음은 없었다”고 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경보기가 정상 작동했단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화재 경보기는 정상 작동했다”며 ”구급대원들이 진화와 인명 대피를 시작하면서 껐기 때문에 일부 투숙객들이 듣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방인력들이 한 번에 도착한 것이 아니라 모든 대피가 한 번에 되지 않았다”며 ”연기가 집중된 층을 중심으로 구조가 순차적으로 이루어졌다”고 덧붙였다.

앰배서더 호텔 측은 중앙일보에 “사고 조사 중이라 아직 자세한 대답을 해줄 수 없다”며 안내 방송 여부 등에 대해 말을 아꼈다고 한다.

세계일보

26일 오전 4시51분쯤 서울 중구 장충동 소재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불이 나 소방차 등이 현장에서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번 화재로 연기를 들이마신 투숙객과 호텔 직원 37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연합뉴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50분쯤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의 지하 1층 알람 밸브실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연기는 순식간 19층 호텔의 전역으로 퍼졌다.

이에 투숙객 583명과 직원 50명이 대피했으며, 이 중 투숙객 69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자 혹은 중상자는 없다.

대피한 투숙객들은 호텔 근처 앰배서더 박물관으로 피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약 5시간 만인 오전 10시6분쯤 완벽하게 진화됐다.

진화와 투숙객 대피를 위해 중구 및 종로 소방서, 중앙구조대, 중부경찰서 등에서 소방관 200여명과 함께 경찰 30여명, 장비 72대가 투입됐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