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656 0522020012657707656 01 0108001 6.0.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8940000 1580019027000 related

북한도 우한 폐렴에 초긴장…"철저히 막자" 강조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전 세계적으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도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최근 국경 폐쇄 및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내린 데 이어 이번에는 전체 인민들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예방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26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 필명으로 게시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중국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된 환자수가 날을 따라 늘어나고 사망자까지 발생해 국제사회의 커다란 불안과 우려를 자아내고 있고, 세계 여러 나라에 급속히 전파되고 있다"며 "이러한 현실은 신형코로나비루스에 대해 철저한 방역대책을 세울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뉴스핌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여행객들.[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은 이날 우한 폐렴의 대표적인 증상과 감염 경로, 예방법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다.

신문은 "신형코로나비루스에 감염되면 대부분 처음에 열이 나고 기침을 하면서 가슴이 답답하며 호흡곤란증상이 나타난다"며 병이 심해지면 폐렴을 비롯해 여러 가지 호흡기합병증을 일으키고 콩팥(신장)장애증상이 나타나다가 사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은 대부분이 환자와 접촉할 때 감염된다"며 "아직 신형코로나비루스전염경로는 명확하지 않으며 왁찐(백신)도 개발되지 못하고 특별한 치료대책이 없는 조건이라 이 병에 대한 상식을 잘 알고 예방에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병을 미리 막자면 국경, 항만, 비행장들에서 위생검역사업을 강화해 우리나라에 이 병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저한 방역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될수록 이 병이 발생한 지역들에 대한 여행을 금지하며 외국출장자들에 대한 의학적 감시를 책임적으로 해 의진자(의심환자)들을 제때에 격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모든 사람들이 개체위생에 관심을 돌려야 한다"며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은 공기나 침방울에 의해 눈, 코, 입안점막을 거쳐 전염될 수도 있고 공기먼지에 의해서도 옮겨질 수 있으므로 기침, 재채기를 할 때 꼭 수건이나 손으로 입과 코를 막아야 하며 밖으로 나갈 때에는 마스크를 이용하는 것을 습관화하고 손 씻기를 자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와 함께 사무실과 방안의 공기갈이(환기)를 자주 해야 한다"며 "보건일꾼들은 감염된 환자와 접촉할 수 있으므로 환자치료와 관리를 방역규범의 요구대로 하여야 하고 원내감염예방대책을 철저히 세우며 환자치료에 이용한 의료기구 등을 철저히 소독하고 병원성오물소독과 소각처리를 규정대로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식료품 위생을 철저히 지키며 아침달리기와 업간체조(공장이나 회사 따위에서 점심시간 따위의 쉬는 시간을 이용하여 하는 보건 체조)를 비롯한 몸 단련을 잘해서 저항성을 높여야 한다"며 "고기는 날것으로 먹지 말아야 하며 가금류, 알류, 우유를 비롯한 음식물을 반드시 끓여먹고 야생동물, 가금류와 될수록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내에서는 아직 우한폐렴 확진 신고가 확인되지 않았다. 아울러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으로 전 세계 확진자는 1975명, 사망자는 56명이며 한국은 현재까지 확진자가 3명, 확진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8명이다. 이 중 47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1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