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528 0032020012657707528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018051000 1580018057000

러시아 '우한 폐렴' 환자 아직 없지만 중 관광객에 긴장(종합)

글자크기

자국민 우한 대피 방안도 고려…국영항공사, 중 항공권 반환 허용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이 세계 곳곳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과 국경을 마주한 러시아가 밀려드는 중국인 관광객 때문에 긴장하고 있다.

26일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당국은 모스크바의 한 호텔에 투숙한 중국 국적의 시민 7명이 급성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러시아 시민이 외무부 건물 앞에서 우한폐렴과 관련한 퍼포먼스를 벌이는 모습.
[AP=연합뉴스]



다만 이들에게서 '폐렴'과 같은 증세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이런 경우 전화로 조언을 해주는 게 보통인데 그들(입원환자)이 중국에서 왔다고 해 구급차가 출동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만일에 대비해 이 호텔에 있는 다른 투숙객의 상태도 점검했으나 특별한 이상 증후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이르쿠츠크주의 바이칼주립대에 재학 중인 중국인 학생 5명도 호흡기 질환 증세를 보여 병원에 입원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방학을 맞이해 잠시 중국에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는 매년 150만명 이상의 중국인 관광객이 다녀갈 정도로 중국과의 교류가 활발하지만 아직은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우한 폐렴' 확진자가 전 세계 곳곳에서 발견되면서 위기감은 높은 상황이다.

특히 지난 25일에는 러시아 아무르주를 비롯해 연해주·하바롭스크주·유대인 자치주 등과 국경을 마주한 헤이룽장(黑龍江)성에서 우환 폐렴으로 1명이 사망했다는 중국 정부의 발표가 나왔다.

이와 관련해 타스는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중국 지역에서 7건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정부는 사태를 예의 주시하며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중국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후베이성 및 우한으로부터 자국민을 대피시키는 방안을 중국 정부와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러시아 국영 항공사인 '아에로플로트'는 2월 초순까지 중국을 오가는 자사 항공권 예약자에게 표를 반환하거나 출국 날짜를 바꿀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당국은 중국을 여행하려는 자국민들에게 우한 방문은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