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437 0022020012657707437 01 01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7332000 1580097141000 related

진중권, 또 "은퇴 약속한 임종석, 국민 개·돼지 만들지말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권과 여권 인사를 향해 비난 목소리를 내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번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잇단 쓴소리를 냈다. 임 전 비서실장의 '정계 은퇴' 선언 뒤에도 정치권에서 그의 '총선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 전 비서실장과 1999년 방송 촬영 차 만났던 일화를 얘기하고 그의 은퇴 선언을 복기했다. 그는 "젊은 피 정치인이 작년 11월에 갑자기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며 "제도권 정치를 떠나 통일 운동에 전념하겠다고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아울러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갖겠다고도 했다. 참으로 귀한 일"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비서실장의 은퇴 선언에 대해선 "그 결정을 비아냥거릴 필요는 없다"면서도 "민주당에서 다시 그를 부르는 모양이다. 뭔가 구실이 필요해진 것, 지금 이해찬과 이낙연이 나서서 바람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지난해 11월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고 말하며 사실상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의 정강정책 방송연설에 출연한 뒤 정치 활동을 시작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라디오 방송에서 임 전 비서실장을 직접 거론하며 "모셔오겠다"고 말했고, 원혜영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선거라는 중요한 국면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하는 것은 우리 당의 책임"이라고 말하면서 임 전 비서실장의 총선 출마설에 힘이 실린 것이다.

중앙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이에 진 전 교수는 임 전 비서실장을 겨냥해 "정치인이 국민 앞에서 '은퇴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그것도 누가 시킨 게 아니라 본인이 자발적으로 (한 것)"라며 "국민들 앞에서 한 그 공적인 약속을, 그것도 불과 두 달 만에 뒤집으려 하는 것이다. 유명한 영화의 대사대로 이분들이 국민 알기를 아예 "개, 돼지"로 보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는 "정치인이 국민을 앞에서 공개적으로 한 약속이다. 가벼이 여기지 말라"며 "작년 11월에 정계 은퇴 했다. 그 발언, 온 국민이 들었다. 임종석씨, 국민을 개, 돼지로 만들지 말라"고 재차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5일에도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하지 말고,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라"고 지적하며 임 전 비서실장의 총선 출마설에 강도 높은 비판을 가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