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280 0242020012657707280 01 01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80015715000 1580015720000 related

지역정당·충청맹주 없는 첫 선거…충청권 민심 향방에 '촉각'

글자크기

21대 총선 D-80…설 연휴 동안 중원 표심잡기에 총력

자민련·선진당 등 지역정당에 충청맹주도 없는 첫선거

이데일리



[대전·세종·천안=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8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충청권의 민심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모여 사는 사람이 많은데다 속내를 쉽게 드러내지 않는 경향이 강한 반면 충청권에서 승리한 정당이나 후보가 향후 정국 주도권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간 충청의 민심은 김종필과 이회창, 이인제, 이완구, 안희정 등 이른바 ‘충청 맹주’의 영향을 직간접적으로 받아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이들 상당수가 사라졌고, 자민련과 자유선진당과 같은 지역 기반의 정당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언급한 대전·충남 혁신도시의 긍정적인 면을 부각하는 동시에 문재인 정부 성공과 ‘야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 등 야권은 보수대통합과 함께 지역민을 상대로 ‘정권 심판론’을 강조하고 있다.

우선 대전의 경우 민주당은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등 미래 성장 동력의 원활한 추진 등을 위해 집권여당에 힘을 몰아줘야 한다는 점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과 대전이 미래로 갈지 다시 발목이 잡혀 과거로 돌아갈지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가 될 것”이라며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정부의 경제실정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대전시의 국책사업 부재 등을 통해 정부심판론을 선거 전면에 내세우겠다는 전략이다.

이장우 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소득주도성장부터 젊은 세대들의 일자리문제, 경제문제와 안보문제 등 불통정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고 강조했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 등 군소정당들도 첫 시행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소수정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고, 지역 표심을 잡기 위한 공약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충남은 보수성향이 강한 농촌과 진보성향이 강한 도심지역간 지지 표심이 혼재된 양상이다.

4년 전인 20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5석,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6석으로 양분화 됐고, 재보궐선거를 거치면서 민주당이 6석, 한국당이 5석을 차지할 만큼 진보와 보수간 팽팽한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내포신도시의 안정적 정착과 혁신도시 문제, 석탄화력발전소 등 각종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공약을 내걸고 유권자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겠다는 포석이다.

한국당은 여당이 진영논리에 갇혀 갈등을 부추기고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는 점과 충청권 장차관급 인사홀대에 대한 문제를 적극 알리고 있다.

국토균형발전의 상징이 된 세종시는 21대 총선과 함께 향후 대선 구도를 예측하는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

현 민주당 대표인 이해찬 의원의 불출마로 인해 현역이 없고, 분구 가능성이 높아 각 정당별 예비후보가 대거 몰려 있는 상황이다.

지역 현안으로는 국회 세종의사당의 조속한 건립 및 청와대 제2집무실, KTX세종역, ITX정부세종청사역 신설 등이 거론된다.

지역 정가 인사들은 “세종시가 갖는 상징성을 고려하면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중량감 있는 인사를 내세울 것으로 것”이라며 “충청권 맹주와 지역 정당이 없는 상황에서 과거처럼 특정 정당에 대한 쏠림현상은 없겠지만 선거까지 각 정당은 물론 유권자들의 전략적 선택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