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239 0432020012657707239 04 04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5138000 1580015165000

우한에 발 묶인 한국인 400여 명 전세기 철수 희망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봉쇄된 중국 우한 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한 전세기 투입을 검토 중인 가운데 현지에 남은 교민 대부분이 철수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한 교민들에 따르면 주 우한 총영사관은 25일(현지시간)까지 우한 일대 교민들을 상대로 철수 전세기 수요 조사를 벌였습니다.

현재 우한 일대에는 유학생과 자영업자, 주재원 등 교민 500여 명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절대다수인 400명 이상이 전세기가 운영된다면 탑승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우리 외교 당국은 중국 측과 전세기 운영 여부를 협의 중이지만 아직 확정되지는 않은 상태입니다.

앞서 한국 외교부는 어제(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우한 시를 포함한 후베이 성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여행자제)에서 3단계(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미국 등 다른 나라들도 우한의 자국민들을 철수시키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전세기를 이용해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에 남은 자국민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약 230명 정원의 전세기를 동원해 자국 외교관과 시민들을 데려올 방침입니다.

미국은 당분간 현지 총영사관도 폐쇄할 예정입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주 우한 프랑스 총영사관도 버스를 이용해 우한 및 일대의 자국민들을 인근 후난 성의 창사 시로 옮기는 방안을 놓고 중국 측과 협의 중입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