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170 0242020012657707170 02 02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4618000 1580014631000 related

오후부터 본격 귀경길 정체…부산→서울 ‘6시간 반’

글자크기

한국도로공사 예상…승용차 기준 광주→서울 6시간 10분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설 연휴 사흘째인 26일 오후 들어 전국 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정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데일리

고속도로에 늘어선 귀경 차량(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승용차로 각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 도착)·광주 6시간 10분 △대구 5시간 30분 △대전 3시간 30분 △강릉 3시간 40분이다.

같은 시간 기준 버스로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 40분 △광주 4시간 20분 △대구 4시간 40분 △대전 1시간 50분 △강릉 2시간 50분이다.

낮 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청주분기점 목천 부근과 기흥 부근∼수원 구간 등 53㎞ 구간에서 막히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부안 부근∼서김제 부근, 당진 부근∼서평택 부근 등 총 56㎞ 구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구리 방향으로 서하남∼광암터널 부근 등 총 14㎞, 일산 방향으로는 장수∼송내 등 총 19㎞에서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향하는 교통량이 48만대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사 측은 “설 당일부터 이어진 정체와 아침 일찍 출발하는 귀경차량으로 늦은 밤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