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150 0432020012657707150 04 04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true 1580014368000 1580034245000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 열흘째…악천후 3일간 수색 중단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한국인 4명이 트레킹 도중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지 열흘째를 맞았지만 수색은 진척이 없는 상황입니다.

네팔 구조당국은 사고 다음 날인 18일부터 민관군을 동원해 현장 수색에 나섰지만 아직 실종자나 소지품 발견 소식은 없습니다.

기상악화와 눈사태 위험 등이 겹치면서 지난 24일부터는 모든 수색이 잠정 중단된 상태입니다.

주민 수색대와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드론수색팀은 지난 23일 오후 현장에서 철수했습니다.

당시 날씨가 갑자기 나빠져 철수하지 못했던 군 수색대 9명도 24일 오후 안나푸르나 인근 도시 포카라로 전원 복귀했습니다.

이에 따라 24일부터 오늘(26일)까지 3일간 현장 수색은 진행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기상여건이 여전히 좋지 않아 당분간 수색 재개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한 관계자는 "25일에도 눈이 오고 인근에서 눈사태가 발생하는 등 사고 현장 주변 상황이 여전히 좋지 않다"며 "조만간 수색을 재개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장 수색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하던 인근 데우랄리 산장도 군 수색대 철수를 끝으로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속대응팀과 주네팔대사관 등 외교 당국은 현지 군경, 중앙·주 정부 측과 접촉해 수색 재개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에서 하산하던 도중 네팔인 가이드 3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습니다.
김지성 기자(jisung@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