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099 0232020012657707099 01 0101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0013917000 1580013931000 related

文대통령 "중국 여행객 많아…코로나 바이러스 24시간 대응 중"

글자크기

"정부 믿고 과도한 불안 갖지 말아달라"

"연휴기간 긴장 늦추지 않고 대응"

"철저한 검역으로 환자유입 차단 중요"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해 "중국 여행객이나 방문 귀국자의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며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 하고 있다"며 "저도 질병관리본부장과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전화해 격려를 하고, (대응에 힘써 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 같은 대국민 메시지를 냈다고 밝히며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25분부터 37분 동안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관련 지시를 내렸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정 본부장과의 통화에서 검역 단계부터 환자 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며 공항과 항만에서의 철저한 검역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확진자 3명의 상세 정보 및 바이러스 확산 단계 등을 보고했고 "검역 대응 총괄 기관으로서 대응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보고했다고 한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중국의 유행 지역을 다녀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의 의료기관 방문이 이어질 수 있으니, 의료단체와 협력해 의료인들에게 관련 정보를 잘 알리고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정 본부장은 검사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곧 새로운 검사법을 도입해 검사 역량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정 본부장에게 인천의료원과 명지병원 등 확진자를 수용 중인 의료기관에도 격려 전화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